15세 관람가인데 혼숙에 스킨십까지… 선 넘었다 논란된 방송의 정체

리얼리티 연애 예능 프로그램 증가
IHQ ‘에덴’ 높은 수위로 첫 방송부터 논란
노출, 스킨십, 혼숙까지 이어져

출처 : IHQ ‘에덴’
SBS Plus 나는 솔로

‘하트 시그널’, ‘돌싱글즈’, ‘나는 솔로’ 등의 리얼리티 연애 예능프로그램의 인기가 나날이 증가하고 있다.

각 방송사 측에서는 어떻게해야 대중의 시선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고민하면서 더욱 자극적인 콘텐츠를 만들어내고 있다.

지난 14일 IHQ에서는 ‘설렘과 조건 사이’에서 사랑을 찾는 남녀의 연애 리얼리티 프로그램 ‘에덴‘이 첫 방송됐다.

IHQ 에덴

에덴은 낮보다 밤이 더 뜨거운 에덴 하우스에서 본능적으로 끌린 상대방의 조건을 하나씩 추리하며 진정한 사랑을 찾아간다는 콘셉트의 방송이다.

이날 에덴은 남녀 출연자 8명이 출연해 수영복을 입고 해변에서 짝 피구 하는 장면을 내보냈다. 그러나 방송의 수위는 시청자들과 패널들이 못 보게 만들 정도였다.

남성 출연자가 옷을 벗어 던지는가 하면 여성 출연자가 남성 출연자의 허리를 붙잡는 모습을 보여줬기 때문이다. “몸 전체가 뜨겁고 미끄러웠다”와 같은 자극적인 대사도 들렸다.

IHQ 에덴

제작진들은 ‘매력이 발산되는 액티비티를 통해 힘과 권력으로 사랑을 쟁취하는 곳’이라고 에덴을 소개했지만 보는 입장에서는 그저 수위 높은 프로그램 중 하나로 여겨졌다.

문제 된 장면은 또 있었다. 남녀가 짝을 이뤄가는 과정에서 정해진 ‘혼숙‘ 룰이다. 무조건 남녀로만 방을 구성해야 한다는 규칙은 모두를 당황하게 만들기도 했다. 15세 관람가라는 시청 수위에는 맞지 않는 듯한 부분이었다.

이로 인해 에덴은 첫 방송부터 논란의 불씨가 됐다. 그러나 신선하고 재밌다고 한 시청자들도 존재했다. 한국판 ‘투핫’, ‘화끈한 연애 프로그램’으로 마케팅했던 것과 같이 기대했던 수위라는 것이다.

IHQ

앞서 넷플릭스 오리지널에서도 한국판 ‘투핫’이라며 ‘솔로 지옥’을 선보인 바 있었다. 당시 방송은 엄청난 화제를 모았었으나 한국판 ‘투핫’으로 불리기엔 다소 부족한 점이 있었다.

에덴을 본 김성수 대중문화 평론가는 “‘파격’ 설정에는 상업적인 것 외에 목적이 없다. 출연자들의 대화가 아니라 몸부터 보여주고 스킨십으로 끌고 가면서 생물학적 끌림을 이야기한다. 프로그램의 취지가 있다고 해도 이런 흐름은 일반적인 연애를 오해하게 만들 수 있다”고 전했다.

여러 문제점이 계속해서 보도되고 있는 가운데 ‘에덴’의 제작진들은 어떤 입장을 보일 것인지 궁금증이 더해진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