무조건 완판이라는 방탄소년단, 광고계 들썩이게 만든 순이익 공개됐다

방탄소년단과 콜라보 진행한 맥도날드
글로벌 매출 40.5% 상승
순이익만 무려 2조 6천억 원

출처: twitter@bts / VLIVE
출처: Mnet ‘TMI NEWS SHOW

지난 15일 방송된 Mnet ‘TMI NEWS SHOW’에서는 ‘공복 주의! 스타의 레전드 급 완판 메뉴 BEST 11’을 주제로 한 차트가 소개돼 화제를 모았다.

이날 특히 시청자들의 눈길을 끈 것은 1위를 차지한 방탄소년단이었다.

전 세계적인 사랑을 받고 있는 그룹인 만큼 이들이 입고 먹고 사용하는 모든 것은 관심의 대상으로 등극하는 일이 다반사다.

그중에서도 엄청난 금액의 순이익을 벌어들인 것은 다름 아닌 글로벌 패스트푸드 전문점 맥도날드였다.

출처: 한국 맥도날드

맥도날드는 지난해 5월 방탄소년단과 광고 계약을 맺어 미국을 포함해 약 50여 개국에 ‘더 BTS 세트’를 판매했다.

당시 맥도날드는 약 67년간 시그니처 색이었던 노란색과 빨간색을 포기한 채 방탄소년단 팬클럽을 상징하는 보라색으로 패키지를 구성하고 전 세계 매장을 보랏빛으로 리모델링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뿐만 아니라 세트 메뉴 역시 멤버들이 직접 고른 감자튀김, 치킨 너겟, 콜라로 구성해 햄버거 없는 세트를 출시하고 소스와 유니폼에 한글을 활용하는 등 해당 콜라보에 진심인 모습을 보였다.

출처: Mnet ‘TMI NEWS SHOW

이 결과 맥도날드의 글로벌 매출은 40.5% 급증했고 순이익만 22억 2천만 달러(한화 약 2조 6천억 원)로 전년 대비 5배 상승한 성과를 달성할 수 있었다.

연이은 매진 행렬에 중고장터에서는 먹고 남은 포장지마저 리셀 되는 현상이 발생했다.

대표적인 예로 호주에서는 포장지가 약 8만 원에, 소스 2개는 무려 86만 원에 팔렸다는 소식이 전해질 정도였다.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 VLIVE

맥도날드 외 다른 브랜드에서도 방탄소년단의 완판 신화는 계속됐다.

해외 투어 중 멤버 지민이 불닭볶음면을 먹는 모습이 방송되자 ‘불닭볶음면 챌린지’가 유행을 타면서 해당 브랜드의 매출이 약 158% 상승하게 됐다.

멤버 정국은 개인 방송 도중 자신이 먹고 있는 콤부차를 소개했고 이에 해당 브랜드의 한 달 치 물량이 단 3일 만에 품절되면서 해외 매출이 800% 증가했다. 특히 중국의 수출량은 무려 1,800%나 증가할 정도였다.

출처: youtube@BANGTANTV

한편 방탄소년단은 지난 14일 공식 유튜브 채널을 통해 단체활동 잠정 중단하고 당분간 개인 활동을 이어가겠다는 소식을 전해 많은 이들의 아쉬움을 자아낸 바 있다.

리더 RM은 “어느 순간부터 우리가 어떤 팀인지, 무슨 이야기를 해야 할지도 모르겠더라”며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고 싶다. 오래 하려면 내가 나로서 남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활동 중단을 결심하게 된 이유를 밝혔고, 다른 멤버들 역시 변화가 필요한 시점이라는 것에 대해서 동의를 표했다.

해당 발표로 인해 방탄소년단 소속사인 하이브의 주가는 전일 대비 4만 8,000원(24.87%) 하락한 금액에 거래됐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