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년 만에 복귀한 배우의 연기력 논란, 이 정도 수준이라는데…

4년 만에 ‘닥터로이어’로 복귀한 소지섭
일부 시청자 “국어책 읽는 것 같다” 혹평
인터뷰했던 “독서실서 공부하듯” 조명
드라마 시청률 부진 소지섭에게 몰아

MBC ‘닥터로이어’
MBC ‘닥터로이어’

MBC 금토 드라마 ‘닥터로이어’는 소지섭이 4년 만에 복귀한 결혼 후 첫 작품으로 조작된 수술로 모든 걸 빼앗기고 변호사가 된 천재 외과 의사와 의료 범죄 전담부 검사의 메디컬 서스펜스 법정 드라마다.

소지섭이 연기하는 주인공 한이한은 의사 출신 의료소송 전문 변호사로 조작된 의료사고에 누명을 쓴 인물이다.

‘닥터로이어’는 에이스 의사에서 변호사가 돼 사건을 파헤치는 롤러코스터 같은 한이한의 운명을 폭풍처럼 휘몰아치는 전개로 그리며 시청자를 사로잡고 있다.

그러나 항간에는 주연을 맡은 소지섭에 관해 ‘소간지’ 시절의 독보적인 스타일과 분위기가 없어졌다는 아쉬움이 일고 있다.

MBC

소지섭이 2018년 드라마 ‘내 뒤에 테리우스’로 MBC 연기대상 대상을 받은 이후 2020년 4월 아나운서 출신 조은정과 결혼하며 복귀 시기가 점차 길어지더니 4년 만에 TV 드라마에 복귀했다.

소지섭은 ‘닥터로이어’ 첫 방송 전에 열린 제작발표회에서 의사와 변호사라는 두 전문직을 소화해내야 하는 고충과 노력에 대해 “보는 분들이 어색하지 않게 최대한 많이 연습하고 고민했다. 이걸 계속 반복했다. 독서실에서 공부하듯 대본을 연구했다“고 말했다.

또한 “어릴 때도 독서실에 안 갔는데 이번에 독서실에서 공부하면서 열심히 외웠다. 처음에는 어렵지 않다고 생각했는데 막상 굉장히 어렵더라“고 덧붙여 고충을 토로했다.

MBC ‘내 뒤에 테리우스’

일각에서는 소지섭 특유의 무게감이 과해져 딱딱한 연기가 어색하고 불편하다며 그가 인터뷰 때 언급한 독서실에서 ‘공부하듯’ 연기를 했다는 부분에 주목했다.

실제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국어책 읽듯 연기해 감정이 없어“, “톤이 너무 일정하고 표정 변화가 없다“, “초기라 그런 게 아니라 그냥 못함“ 등 그의 연기에 대한 혹평이 일고 있다.

이들은 소지섭의 시청률 파워가 낮아졌다는 것을 이유로 들며 “드라마 시청률은 5.2%로 시작해, 2회에서는 4.2%로 떨어졌다“라고 주장했으나 ‘닥터로이어’는 3회에 다시 6.5%까지 기록했다.

그러나 이후 지난 11일 방영된 4회분은 4.9%를 나타내 다시 한번 침체한 모습을 보여 이들의 주장을 뒷받침하고 있다.

소지섭이 연기대상을 받은 전작 ‘내 뒤에 테리우스’가 6.3%로 시작해 최종회 10.5%를 기록한 것과 대조한다면 순탄하다고는 할 수 없다는 전망이다.

MBC

그러나 OTT 플랫폼의 등장으로 TV 시청자가 줄어드는 추세인 만큼 시청률만으로 평가를 매기는 기조는 바뀌어야 한다는 것이 주된 의견이다.

그뿐만 아니라 소지섭과 함께 출연하는 임수향, 신성록 역시 큰 화제를 몰고 있기 때문에 향후 시청률에 대한 기대가 큰 것으로 나타났다.

소지섭은 ‘닥터로이어’ 제작발표회에서 전작 ‘내 귀에 테리우스’로 연기대상을 받은 후 다시 MBC로 컴백한 것에 대해 부담을 느끼냐는 질문에 “대상이 주는 부담은 없다”고 전하면서도 “사실 새로운 작품으로 인사드릴 땐 늘 긴장되고 부담이 되고 떨린다”고 답했다.

이어 “다행히 좋은 배우들과 스태프들을 만나 좋은 작품을 만들고 있다는 느낌이 든다. 예전보다는 긴장감이 덜 한다. 믿을 힘이 조금 생겼다”고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