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현정도 질투한다는 미모의 50대 여배우, 요즘 방송에서 안보이는 이유

고현정도 질투한 여배우, 이미연
최근 10년간 방송활동 뜸한 이유
과거 숱하게 화제 된 인성 논란

출처: 일간스포츠

출처: mbc ‘무릎팍도사’

드라마 ‘명성황후’로 유명한 배우 이미연은 고급스러우면서도 청순한 이미지로 당대 톱스타였던 고현정마저 “짜증 나게 너무 예뻤다”라고 말할 정도의 압도적인 미모를 지니고 있었다. 하지만 이미연은 최근 10년 가까이 방송에 얼굴을 거의 나타내지 않고 있는데, 그 이유에 대해 분석한 글이 올라와 화제가 되고 있다.

이미연은 1971년생으로 올해 한국 나이 52세이다. 그는 세화여자고등학교와 동국대학교 연극영화과를 졸업했다.

출처: 온라인커뮤니티 ‘더쿠’

고등학교 재학 시절 미스 롯데 1위로 뽑히며 연예계에 입문한 이미연은 순정만화에서 툭 튀어나온 것 같은 청순가련한 외모로 인기를 얻으면서 80~90년대 하이틴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이미연은 특히 KBS1 ‘사랑이 꽃피는 나무’에서 최수종과 손창민의 사랑을 동시에 받는 가난한 간호사 역을 맡아 크게 주목받았다. 이후 착실하게 커리어를 쌓은 이미연은 2001년 대표작인 ‘명성황후’에서 주연을 맡으면서 제2의 전성기를 맞이했다.

출처: tvN ‘꽃보다누나’

미모뿐만 아니라 연기력까지 갖춘 이미연은 이후 다양한 작품에서 열연하면서 청룡영화제대종상영화제에서 여우주연상과 여우조연상을 모두 받은 쾌거를 이루었고 30대 초반의 젊은 나이에 커리어의 정점을 찍게 된다.

하지만 이미연은 2000년대 중반 이후 연기 활동을 거의 하지 않고 있으며, 2013년 오랜만에 출연한 예능 ‘꽃보다 누나‘ 이후에는 방송에 얼굴을 비추는 일도 희박하다. 이에 수많은 팬이 그의 근황에 관해 궁금해하는데, 최근 한 누리꾼은 이미연이 방송에 나오지 않는 이유가 여러 차례 인성 논란에 휘말렸던 것과 관련이 있다고 주장했다.

출처: Olive

이미연은 우선 ‘명성황후’로 전성기를 달리던 2001년 음주운전이 적발된 바 있는데, 이미연은 그 바로 다음 날 연기대상 시상식에서 “앞으로는 집 근처라도 음주운전은 하지 않겠다”라고 수상소감을 남겼고 이것이 오히려 음주운전을 가볍게 넘기는 듯한 발언으로 여겨져서 대중들의 비판을 받았다.

또한 이미연은 2010년 국제 아동 후원기구와 함께 네팔로 해외 봉사활동을 다녀왔는데, 당시 한 여배우가 현지 음식이 입에 맞지 않는다며 생선 초밥과 에비앙 생수 등을 요구했다는 루머가 퍼지면서 큰 비난을 받았다. 이미연과 당시 동행했던 스태프들은 “기사에 나온 여배우는 이미연이 아니다”라고 반박했지만 루머는 마치 사실인 양 계속해서 확산되었다.

그뿐만 아니라 이미연은 한 여행프로그램에 출연할 당시 스페인의 한 식당에서 음식을 맛보다가 입에 맞지 않자 매니저의 손에 뱉는 장면이 포착되었고, 이러한 이유로 그의 인성에 대해 비판하는 여론이 형성되었다. 다만 그의 팬들은 여전히 이미연에 따라붙는 각종 소문과 루머에도 불구하고 그의 복귀를 간절히 기다리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