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석·미주 영입하고 잘나가던 소속사 대표, 제대로 논란 터졌는데요

소속사 안테나 대표 유희열
日 영화음악 거장과 표절 논란 불거져
“유사성 인정할 수밖에 없다”

출처: SBS ‘K팝스타’ / JTBC ‘슈가맨’
출처: 온라인 커뮤니티

소속사 안테나의 대표 유희열이 표절 의혹에 휩싸여 사과문을 게재했다.

지난 14일 안테나 공식 인스타그램을 통해 공개된 사과문 속에는 유사성을 인정함과 동시에 어떤 식으로 대처할 것인지에 대한 설명이 담겨 있었다.

유희열은 “먼저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작년 가을부터 ‘유희열의 생활음악’이라는 제목으로 한 달에 한 곡씩 피아노 소품을 발표하는 프로젝트를 진행했다”며 말문을 열었다.

이어 “6월 14일 화요일 인스타그램을 통해 프로젝트의 두 번째 트랙 ‘아주 사적인 밤’과 류이치 사카모토의 ‘Aqua’가 유사하다는 한 분의 제보가 있었다. 검토 결과 곡의 메인 테마가 충분히 유사하다는 것에 대해 동의하게 됐다”며 표절을 인정했다.

출처: instagram@antenna_official

유희열은 “긴 시간 가장 영향받고 존경하는 뮤지션이기에 무의식중에 저의 기억 속에 남아 있던 유사한 진행 방식으로 곡을 쓰게 되었고 발표 당시 저의 순수 창작물로 생각했지만, 두 곡의 유사성은 인정할 수밖에 없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충분히 살피지 못하고 많은 분들께 실망을 드린 것에 대해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 게다가 저 또한 오랜 팬의 입장에서 현재 사카모토 선생님의 건강이 매우 좋지 않다는 사실이 더욱 마음을 아프게 한다”며 속마음을 토로했다. 현재 류이치 사카모토는 암으로 투병 중이다.

다만 그는 소속사 안테나가 고의로 유튜브에 달린 유사성 제보를 누락했다는 주장에 대해서는 “사실과 다르고 오해가 발생했다는 점 말씀 드리고 너른 이해를 구해 본다”며 “앞으로 더욱 잘 체크하고 살피도록 하겠다”는 약속과 함께 “제보를 통해 더 큰 오점을 남기지 않게 해주셔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출처: 연합뉴스

앞으로의 진행 방향에 대해서는 “우선 LP 발매를 연기하였고 사카모토 측과의 연락을 통해 크레딧 및 저작권 관련 문제를 정리하겠다”며 “개인이 저지른 일로 차질을 빚게 된 제작진 여러분들에게 사과의 말씀 드린다. 오랜만에 나오는 음악을 기다리셨을 분들에게 불편함과 실망을 끼쳐드려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로 글을 끝맺었다.

해당 사과문을 본 누리꾼들은 “사과문의 정석. 깔끔하고 대처 좋았다”, “유희열이 류이치 사카모토 음악 좋아하는 건 잘 알려져 있어서 진정성이 느껴지네”, “표절이라니 사람이 달라 보이는걸”, “당연한 행동 안 한다는 건 칭찬 받을 일은 아니다. 좀 더 신경 쓰시길” 등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출처: 안테나

한편 유희열은 서울대학교 작곡과 출신 가수 겸 음악 프로듀서로 1990~2000년대 가요사를 논할 때 빼놓을 수 없을 정도로 잘 알려진 뮤지션이다.

수많은 프로그램에서 DJ 및 프로듀서로 출연하며 활발한 활동을 이어오고 있는 그는 현재 소속사 안테나의 대표를 맡고 있기도 하다.

안테나 측은 지난해 7월 국민 MC 유재석과 전속계약을 체결했다는 내용이 보도되면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