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워하실까 봐…’ RM이 활동 중단 선언하다 오열하며 한 말

방탄소년단 단체 활동 잠정 중단
최근 숙소 생활도 정리해
RM 쉬는 게 죄 짓는 것 같다며 오열

출처: YouTube ‘BANGTANTV’

출처: instagram@rkive

그룹 방탄소년단이 앤솔러지 앨범 ‘프루프(Proof)’을 마지막으로 단체 활동을 잠정 중단하겠다는 소식을 전했다.

14일 오후 9시 방탄소년단 공식 유튜브 ‘방탄티비’에서는 대본 없이 진행된 ‘찐 방탄 회식’ 영상이 공개됐다. 이번에 공개된 영상은 방탄소년단 데뷔 9주년을 기념한 ‘BTS FESTA’의 일환으로 선보여진 콘텐츠다.

멤버들은 테이블 앞에 둘러앉아 술을 마시며 9년 동안 느꼈던 감정을 비롯한 속마음을 털어놨다.

출처: YouTube ‘BANGTANTV’

리더 RM은 “많은 팬분이 궁금해하셨다. 왜 9주년에 앤솔로지 앨범을 내느냐고.”, “돌려 말하지 않고 딱 팩트를 말하자면 원래 방탄소년단의 시즌1은 ‘온’까지였다”고 운을 뗐다.

이어 ‘온’ 활동 이후 그동안 가지 못했던 인도, 호주를 비롯한 대규모 월드투어를 계획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좌절되었다고 한다. 그 대신 싱글 플랜도 하고 차트나 화제성 면에서도 확실한 임팩트를 내고자 노력했다.

슈가는 “이야기를 2년 동안 너무 못했어서 엄청 답답했다”며 후회가 없는 선택을 해야 한다는 마음에 지쳤다고 고백했다.

출처: 연합뉴스

또한 RM은 숙소 계약 만료 사실을 전하며 “서운해하실 분들이 있을 수도 있을 것 같아 솔직히 말하자면 오래 살았고 남자 7명이 같이 산다는 게 사실 말이 안 된다”며 “약간의 물리적 거리를 두고 사생활을 지켜주는 게 좋다”고 말했다.

숙소를 정리하는 김에 이야기도 나누기 위해 이런 자리를 마련했는데 막상 오니 멤버들은 아쉽다고 말하며 속상해했다.

멤버 7명이 성격도 취향도 전부 다 달라 안 맞는 부분이 많았고 슈가는 “같이 살았다는 게 기적”이라며 웃었다. 정국은 “같이 살아서 이만큼 온 거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출처: 빅히트 뮤직

RM은 “어떻게 하다 보니 논현동 작은 곳에서 살다가 백악관까지 가고 내가 생각하는 우주의 최선이었다”, “내가 여전히 지키고 싶은 건 우리가 같이 진심으로 무대에 서고 이렇게 회식에서 얘기했을 때 어떤 법칙과 상관없이 행복하게 무엇인가를 할 수 있는 게 내가 원하는 전부”라고 밝히며 오열했다. 쉬고 싶다고 하면 팬들이 미워할까 봐 죄짓는 것 같은 기분이 든다고 털어놨다.

이에 다른 멤버들도 함께 눈물을 보였고 RM은 “난 방탄소년단을 오래 하고 싶다. 오래 하고 싶으니까 내가 나로서 남아 있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내가 방탄은 아니고 일부니까”고 말하며 팬들의 기대에 충족하지 못하는 것 같아 죄송하다고 했다.

마지막으로 팀 완전체 활동은 쉬어가지만 앞으로의 시간을 위해 나아간다는 점을 알아줬으면 좋겠다고 팬들에게 당부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