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을 수 없습니다” 성능에 목마른 포르쉐가 선보일 신차

전 세계 많은 고객들이게 사랑받고 있는 포르쉐 718 시리즈는 다양한 매력을 갖춘 모델이다. 먼저 쿠페형인 카이맨, 오픈 에어링이 가능한 박스터로 구분할 수 있으며, 이 안에선 다양한 라인업이 존재해 각 고객들의 니즈에 맞는 선택을 진행하면 된다.

오늘은 그중 박스터에 대한 이야기를 해보려고 한다. 사실 현재 판매 중인 박스터도 성능으로는 전혀 부족함이 없다고 해도 될 정도인데, 포르쉐는 여기서 욕심을 더 내어 어마 무시한 신형 모델을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번엔 어떤 차가 나오는 걸까?


 

한국 소비자들에게도 많은 사랑 받고 있는 718 박스터는 고성능 모델 GTS와 최근 추가된 GTS 4.0 모델이 특히 주목받고 있다. 2018년식 718 박스터부터 추가된 GTS 모델은, 기존 박스터 S보다 출력을 업그레이드하여 최대출력 365마력,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는 4.1초가 소요된다. GTS인 만큼 기본 옵션도 탄탄하여 많은 사랑을 받아왔다.

그리고 최근 한국 시장에도 출시되어 인도 중인 GTS 4.0 모델은 6기통 박서엔진을 장착하여 감성까지 챙긴 매력덩어리라고 할 수 있겠다. 해당 모델은 407마력을 발휘하는 4기통 NA 엔진을 장착해 파워풀한 드라이빙을 즐길 수 있다. 사실 이 정도만 하더라도 박스터는 차고 넘치는 매력을 가진 모델이다.

혹시나 여기서 더 특별한 모델을 찾고 있다면 2019년 등장한 박스터 스파이더 모델도 있다. 3.8리터 수평대향 6기통 자연흡기 엔진을 장착한 이 박스터는 오직 6단 수동변속기만 장착이 되어 퓨어 드라이빙의 진수를 느낄 수 있는 모델이다.

스파이더 모델들은 수동 방식의 탑 계패 방식도 주목받았었는데, 718 모델로 넘어오면서 조금 더 편리해져 좋은 평가를 받고 있다. 이번 모델은 반자동 방식으로 변경됐다. 이 포르쉐는 운전의 재미와 감각적인 면까지 고루 갖춘 모델로 평가받는다.


718 박스터는 이제 더 이상 고성능 모델이 나오지 않겠거니 싶었지만, 포르쉐는 비밀병기를 하나 더 준비하고 있었다. 주인공은 사진 속의 718 박스터 스파이더 RS 로드스터다. 최근 독일의 성지인 뉘르부르크링에서 포착된 이 모델은 고성능 모델답게 센터락 휠을 장착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이 휠은 GT4 RS 모델에 적용되는 마그네슘 소재를 활용하여 경량화와 강성 모두 챙긴 것이다. 톱 측면부 주변 공기역학적인 면을 더 강조하기 위해 에어벤트로 추정되는 포인트도 추가됐다.

덕테일 타입으로 노출되어 있는 스포일러는 이차가 고성능 모델임을 충분히 알리고 있으며, 스파이더 모델에서만 볼 수 있었던 소프트톱 루프 형상과 엔진룸 형태가 눈에 띈다. 해당 차량에서 가장 기대되는 건 성능 스펙이다.

이 차는 GT3 엔진을 그대로 이어받아 최대출력 493마력, 최대토크 45.7kg/m을 발휘할 전망이다. 하극상이 없는 포르쉐로 잘 알려져 있지만, GT3 엔진을 그대로 물려받는다면 어마 무시한 괴물이 탄생하지 않을까?

이 어마 무시한 GT3 엔진은 번개같은 변속 속도를 자랑하는 포르쉐 7단 PDK 변속기와 조합되어 어마 무시한 성능을 보여줄 전망이다. 물론, 구동방식은 후륜구동이며 엔진 역시 미드십 구조를 유지한다. 이러면 밸런스 측면에선 911보다도 더 뛰어날 것으로 보인다.

국내외 많은 포르쉐 마니아들이 이 모델을 기다리고 있다. 네티즌들은 ‘포르쉐가 내연기관 시대 끝판왕으로 남을 심산인가 보다’, ‘전기차 시대 오기 전에 마지막으로 작품 하나 나오겠다’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이 모델은 내년에 출시될 예정이며, 국내 출시 계획은 아직 미정이다.

김재한 저널리스트(아우토슈타트 객원 에디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