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씨커 쿠페형 크로스오버, 실내가 타호보다 멋지다

쉐보레 씨커(Seeker)의 실내가 선공개됐다. 해외 자동차 전문매체 GM authority에 게재된 씨커의 실내는 세련된 레이아웃으로 기존 쉐보레 모델보다 화려하다. 씨커는 차세대 쿠페형 크로스오버로 쉐보레 이쿼녹스와 트레일블레이저 사이에 위치한다. 올해 상반기에 공개된다.

씨커는 새롭게 개발된 쿠페형 크로스오버다. 한국지엠 창원 공장에서 생산될 차세대 CUV와는 다른 것으로 알려졌다. 차체 크기는 전장 4535mm, 전폭 1821mm, 전고 1564mm, 휠베이스 2700mm다. 쉐보레 중형 SUV 이쿼녹스, 소형 SUV 트레일블레이저 사이에 위치한다.

씨커의 실내는 쉐보레가 최근 공개한 이쿼녹스 EV와 유사한 레이아웃이다. 디지털 계기판과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는 각각의 패널이 연결된 형태이며, 전통적인 기어 레버와 쉐보레 카마로가 연상되는 측면 원형 송풍구가 적용됐다. 대시보드에는 노란색 포인트가 삽입됐다.

3-스포크 스티어링 휠이 탑재됐다. 센터페시아 하단과 센터터널에는 다양한 수납공간이 배치됐다. 센터페시아 디스플레이는 완전히 평평하지 않은데, 빛 반사를 고려해 설계된 것으로 보인다. 씨커는 쉐보레 블레이저를 닮은 세련된 외관과 스포티한 측면부 라인이 특징이다.

전면부에는 분할형 헤드램프와 듀얼 포트 그릴, 후면부에는 독특하게 디자인된 테일램프와 디퓨저가 포함된 범퍼 등이 적용됐다. 스포티한 내외관 디자인이 강조된 RS 트림도 운영된다. 파워트레인은 1.5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 엔진이 얹어져 최고출력 180마력을 발휘한다.

한편, 한국지엠은 C-CUV로 불리는 차세대 CUV를 2023년에 투입할 예정이다. 차세대 CUV는 세단과 SUV의 특성을 함께 갖는 크로스오버다. 차세대 CUV의 개발은 트레일블레이저를 성공시킨 지엠테크니컬센터코리아(GMTCK)에서 전담해 글로벌 신차로 출시된다.

김한솔 기자 〈탑라이더 hskim@top-rider.com〉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