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게 6000만 원 이라고? 눈뜨고 못봐줄 정도라는 아우디 전기차 내부 인테리어

아우디가 곧 선보일 전기차
Q4 이트론
충격적인 내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신재생 에너지의 중요성이 날로 커짐에 따라 전통의 강호 내연기관 차의 시대가 저물고 전기차의 시대가 도래하고 있는 요즘이다이에 완성차 업계에서는 너도나도 전기차 출시와 생산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상황.

 
 3사 중 한 곳인 아우디에서도 이트론이라는 전기차 출시하여 브랜드를 어필하고 있는데최근 출시 예정인 Q4 이트론 모델의 실내가 공개되며 큰 화제가 됐다그러나가격에 비해 형편없는 내부 디자인으로 네티즌들 사이에서 혹평을 받고 있다고어떤 모습일지 함께 살펴보자.

외부 디자인은
진짜 이쁜데

곧 출시 예정인 아우디 Q4 이트론은 짧은 전방 오버행과 큼지막한 휠그리고 근육질 차체와 섬세하고 또렷한 라인으로 윤곽이 매끄럽게 다듬어져 있는 것이 특징이다.
 
파워트레인 55kWh  82kWh 배터리 등 2가지 배터리와 엔트리급 버전미드 레인지 버전그리고 최상위 모델 등 3가지 구동버전으로 구성됐다. Q4 이트론의 배터리는 가정과 공공장소에 설치된 충전소에서 완속 및 급속 충전이 가능하다고.

근데
내부가 왜 이러냐

드라이빙을 한층 업그레이드 시켜줄 안전 및 편의 사양도 대거 탑재됐는데, ‘어댑티브 크루즈 어시스트와 서라운드 뷰 카메라’ 등이 그러하다. Q4 이트론은 5,400만 원의 시작가에 내달 경 국내 출시되어 제네시스 GV60, 벤츠 EQA와 경쟁을 펼칠 예정이라고.
 
한편, Q4 이트론의 내부는 다소 단조로운 디자인으로 많은 논란이 되고 있는 상황이다센터패시아에 탑재된 디스플레이를 중심으로 한 실내 공간은 6,000만 원에 육박하는 차량의 가격을 생각한다면 형편없다는 평가.

아우디 Q4 이트론 실내
네티즌들 반응

slrclub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살펴봤다. “옛날 차 느낌이네요.. 저걸 누가사지?”, “현대나 아우디나 이제 차이가 없네요”, “토요타 전기차도 삽질하고 있던데.. 현대차 열일하네요와 같은 반응들이 주를 이뤘다.

 
추가로, “그냥 거의 오토바이 수준인데 옵션이”, “테슬라보다 좋아 보이는데 그럼 된 거 아닌가요?”, “폭스바겐다운 심플한 실내의 전통이네요” 등의 댓글도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