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효자 모델 ‘3세대 GLC’ 세계 최초 공개 “완전히 바꿨다!”

메르세데스-벤츠가 중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GLC’의 3세대 완전 변경 모델을 선보였다. 탄소 배출을 줄이기 위한 노력의 일환으로 마일드 하이브리드(MHEV) 모델과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등으로만 라인업을 구성했다.

메르세데스-벤츠는 디지털 월드 프리미어를 통해 ‘더 뉴 메르세데스-벤츠 GLC’를 공개했다.

GLC는 출시 이후 260만대가 팔린 모델로 지난 2년간 메르세데스-벤츠 라인업 중 판매량이 가장 많다.

3세대 GLC는 역동적인 디자인과 럭셔리한 인테리어의 조화, 이전 세대 대비 넓어진 적재공간, 최신 MBUX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을 갖추며 전방위 업그레이드가 이뤄졌다. 전 모델에는 4MATIC 사륜 구동 시스템을 기본 적용했다. 오프로드 주행 모드 및 지형 고도와 기울기 등 오프로드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보여주는 새로워진 오프로드 스크린 등도 지원한다.

라인업은 4기통 가솔린, 디젤 엔진과 결합한 48볼트 시스템 기반의 마일드 하이브리드와 전기 주행 거리가 100㎞ 이상인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로 구성했다. 마일드 하이브리드 시스템은 글라이딩 및 회생 제동을 지원하며 높은 효율성을 발휘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은 31㎾h 배터리와 최대 출력 100㎾, 최대토크 440 Nm을 발휘하는 전기모터를 탑재했다.

GLC는 차체가 전 세대보다 60㎜ 길어졌고 휠 베이스는 15㎜ 늘어났다. 탑승공간이 더 넓어졌고 트렁크 공간도 50ℓ 늘었다.

헤드램프와 라디에이터 그릴이 연결된 새로운 전면부 디자인은 차량의 폭을 강조했다. ‘아방가르드’ 외관에는 크롬 장식 및 무광 그레이의 스포티한 루브르가 적용된 라디에이터 그릴이, ‘AMG 라인’에는 메르세데스-벤츠 패턴의 라디에이터 그릴이 적용된다.

또 매끄러운 측면 디자인은 다이내믹한 차체 비율과 근육질의 휠 아치를 강조함과 동시에 우아함과 역동성 사이의 균형을 이룬다. 차량의 후면 역시 입체감 있는 리어램프 디자인을 통해 후면부 차폭을 강조한 디자인이다.

인테리어는 대시보드 상부에 날개 모양의 프로필과 항공기 엔진 덮개를 연상시키는 통풍구가 위치하며 센터 콘솔은 운전석 쪽으로 조금 기울어진 형태다.

운전석에는 12.3 인치 고해상도 LCD 스크린이, 중앙에는 11.9 인치의 디스플레이가 자리한다. 음악 스트리밍, 뉴스플래시 기능이 추가된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를 탑재했다. 증강현실(AR) 내비게이션도 지원한다.

최첨단 주행보조 시스템 ‘드라이빙 어시스턴 패키지’도 성능 개선이 이뤄졌다. 앞차와의 간격 유지 및 자동 속도 조절, 제동 및 출발을 지원하는 기능을 탑재, 최대 100㎞/h 속도까지 도로 위에 정지된 차량에 반응할 수 있다. 360도 카메라를 통해 차선을 감지한다.

윤지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