빌라라도 잡자…올해 3월 서울 빌라 매입 비중 64.8% 역대 최고

천정부지로 치솟은 서울 아파트 가격과 대출 규제, 이자 부담 등이 맞물리면서 올해 3월 서울 지역에 매매 거래된 주택 64.8%는 빌라(다세대·연립주택)인 것으로 조사됐다.

부동산 정보제공 업체 경제만랩이 한국부동산원의 주택유형별 매매 거래량을 분석한 결과, 올해 3월 서울의 주택 매매거래량은 총 5,098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빌라의 매매거래량은 3,303건으로 전체 주택 매매거래 비중에 64.8%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한국부동산원이 2006년 관련 통계가 집계되기 시작한 이래 월별 기준 역대 가장 높은 비중이다.

같은 기간 서울 아파트 매매 비중은 24.2%로 역대 가장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서울에서도 빌라 매입비중이 가장 높은 자치구는 ‘강북구’로 조사됐다. 올해 3월 강북구의 주택매매거래 226건 중 빌라매매 건수가 191건으로 빌라 매입비중이 무려 84.5%에 달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어 강서구 빌라매입비중이 83.3%, 양천구 79.7%, 금천구 74.5%, 은평구 72.8%, 송파구 72.6%, 도봉구 71.9%, 강동구 71.7% 순을 보였다.

빌라는 비교적 환금성이 가격이 오르지 않는다는 인식에 주택 수요자들은 빌라보다는 아파트를 선호했지만, 아파트 가격이 급격하게 상승하면서 빌라로 눈길을 돌리고 있는 분위기다.

이런 가운데 서울 아파트 가격과 빌라의 평균매매가격은 갈수록 벌어지고 있는 분위기다. KB부동산의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2021년 4월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1억 1123만원, 빌라는 3억 2648만원으로 가격 차이는 7억 8475만원이었다.

하지만, 올해 4월 서울 아파트 평균매매가격은 12억 7722만원으로 나타났고, 빌라의 평균매매가격은 3억 4697만원으로 9억 3024만원 차이나는 것으로 확인됐다.

황한솔 경제만랩 리서치연구원은 “서울 아파트 가격 급등하면서 내 집 마련을 원하는 수요자들이 상대적으로 저렴한 빌라로 관심을 눈길을 돌릴 수 밖에 없고, 차기 정부의 정비사업 규제 완화 기대감도 있어 빌라 매입비중이 커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 경제만랩 다른 콘텐츠 보러 가기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