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승기] 스포츠카의 로망과 자유로움을 채워주는 BMW 뉴 420i 컨버터블

오픈카의 계절이 왔다. 차의 천장을 열고, 하늘을 만끽하며 달리는 즐거움과 자유로움은 느껴보지 못한 이에게는 늘 선망의 대상이다. BMW가 기존 하드탑 대신 소프트탑 기반의 컨버터블을 내놨다. BMW 뉴 420i 컨버터블을 시승했다.

4시리즈는 BMW가 2013년부터 3시리즈를 기반으로 출시한 파생 모델이다. △쿠페 △그란 쿠페 △컨버터블 등 3개 모델로 나뉜다. 1세대 모델은 3시리즈와 디자인이 같았으나 2020년 2세대 모델에선 디자인 차이가 커 완전한 독자 모델로 거듭났다.

수직형 키드니 그릴 디자인을 탑재한 이 차는 최신 소프트탑 설계와 다양한 엔진 라인업, 진보된 섀시 기술, 단단한 바디 강성을 지녔다. 이전 세대 모델보다 더 스포티하고 날카로워진 디자인은 3시리즈 세단과는 다른 인상을 풍긴다.

가장 큰 특징은 전면에 위치한 거대한 수직형 키드니 그릴이다. 최초로 적용한 디자인은 아니다. 옛 BMW 차량에 적용했던 수직형 키드니 그릴을 재해석해 선보인 것이다. 4시리즈 이후 BMW 전기차 ‘IX’ ‘i4’에서도 채택한 그릴 디자인이다.

다른 4인승 오픈탑 모델들이 사실상 뒷좌석이 수납공간에 그치는데 반해 성인이 뒷좌석에 탑승하고도 장거리가 아니면 주행에 큰 불편함이 없을 정도로 넉넉한 공간을 자랑한다.

실제 치수는 전장 4768㎜, 전폭 1852㎜, 전고1384㎜다. 3시리즈보다 전장은 58㎜, 전폭은 27㎜ 길고 전고는 51㎜ 낮다. 측면에서 볼 때 좌우로 길며 낮게 깔린 모습이다.

이 차는 패널 보우 구조 소프트탑을 탑재했다. 여러 겹의 단열재와 패브릭 커버로 구성돼 뒷좌석 창문과 빈틈없이 결합한다. 덕분에 방음력이나 단열 성능이 뛰어나다. 특히 기존 전동식 하드탑보다 40% 더 가벼운 무게로 인해 주행시 움직임이 더 날카로워졌다. 여닫는 데 소요되는 시간은 18초에 불과하다.

천장은 시속 50km/h 이하의 속도에서는 버튼 하나로 열고 닫을 수 있다. 주행 중 차가운 공기가 느껴지거나 주변의 시선이 부담스러울 땐 자연스럽게 탑을 덮을 수 있다. 아이들은 트랜스포메이션~~을 외치며 로봇이 변신하듯 즐거운 놀이로 생각하며 도로에서 주변의 시선을 강탈했다. 이 또한 약간의 관종끼가 있는 사람이라면 컨버터블만의 매력이라고 생각된다.

실내는 기존 BMW의 계기반, 도어 패널 트림 등 운전자 중심의 설계를 그대로 이어받았다. 12.3인치 디지털 클러스터, 10.25인치 메인 디스플레이, 헤드업 디스플레이는 주행에 필요한 다양한 정보를 제공한다. 통풍·열선 시트와 스티어링 열선은 물론, 1열 탑승자 신체 온도 유지를 위해 목 부분에서 따듯한 바람을 내보내주는 넥 워머 기능도 지원한다.

시승하는 기간동안 쌀쌀한 날씨로 제대로 오픈 에어링을 느끼지 못 하거나 아이들이 감기에 걸리지 않을까 걱정했는데 넥 워머를 작동 시키면 목 뒤에서 따뜻한 바람이 나오며 한 층 더 쾌적한 주행과 체온 유지에 도움이 됐다.

컨버터블은 천장이 없는 상태에서 강성을 유지하도록 설계돼 있다. 이 덕분에 와인딩 코스에서도 탄탄한 주행 감각을 보여준다. 제조사의 설명에 따르면 강하게 설계된 차체에 더해 전용 보감 부품, 프론트 엔드 하단에 알루미늄 전단 패널, 비틀림 강성이 높은 사이드 스커트 등이 적용됐다. 덕분에 정적 비틀림 강성이 이전 세대 대비 4% 증가했다. 충돌 안전성도 높였다.

이 차는 2000cc 직렬 4기통 가솔린 트윈파워 터보 엔진이 장착됐다. 최고출력 184마력, 최대토크 30.6 kg.m로 아주 강력한 심장은 아니지만 공차중량이 1740kg에 불과해 주행에서 답답함은 느껴지지 않는다.

또 컨버터블 모델 답게 적당한 배기음이 운전의 재미를 더한다. 동급 최고의 운동성능을 갖췄을 뿐 아니라 민첩하고도 정교한 핸들링이 가능하고,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8.2초가 걸리는데 체감속도는 더 빠르다.

이 차는 무조건 빠르게 달리기 보다 핸들링의 즐거움과, 하늘을 바로 맞닿을 수 있다는 컨버터블의 장점을 느긋하게 즐길 수 있는 운전자에게 추천하고 싶다. 연비는 10.4~11.5㎞/ℓ인데 급속한 과속만 하지 않는다면 실제 주행에선 12㎞/ℓ대 연비는 충분히 기록했다.

운전의 재미를 더하는 패들 시프트도 있다. 계기판을 보지 안혹도 전방을 주시한 채 HUD로 주행정보를 확인하고 변속하며 고속 주행을 이어가면 펀 드라이빙이 배가 된다. RPM이 높아지면 적절하게 외보의 배기음이 실내로 유입되며 오감을 자극한다.

편의사양으로는 무선충전기, 무선 안드로이드 오토와 애플 카플레이 기능을 지원한다. 유선으로 스마트폰을 연결하지 않아도 돼 편리하고 외관상으로도 실내를 깔끔하게 정리할 수 있다. BMW 순정 내비가 불편하다면 해당 기능을 이용해 티맵(TMAP), 카카오 내비 등을 이용할 수 있다.

최근 실내인테리어에서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스피커는 하만 카돈을 탑재해 천장을 덮은 상태에서는 사운드를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오픈 시에는 사운드에 대한 기대는 잠시 접어두고 바람의 소리에 귀를 기울여보자~!!

3명의 아이들과 함께 드라이빙을 하면서 최고의 봄을 선물해준 BMW 뉴 420i 컨버터블. 그 어떤 편의장치와 고급스러운 장식으로도 느낄 수 없는 자유로움을 선물한 컨버터블의 매력에 제대로 빠져본 시승였다. 컨버터블을 세컨카로 고민하는 소비자라면 6,790만원이 아깝지 않은 투자가 되리라 생각된다.

구입 고려하고 있는 스포츠카 모델은 아니였지만 기대 이상의 경쾌함과 즐거움을 준 BMW 뉴 420i 컨버터블 장바구니에 담고 싶은 마음이다~!! 이 봄에 강추한다.

무브브로 추천
‘봄 /여름 필수 관리아이템’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