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각진 디자인에 둥근 헤드램프’ 현대차 갤로퍼 EV 예상도

지금은 단종된 현대차 갤로퍼를 전기차로 만든다면 어떤 모습일까?

차세대 그랜저가 1세대 모델인 일명 ‘각그랜저’의 디자인을 재해석한 것으로 알려지며, 레트로 마케팅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에 업계에서는 갤로퍼 역시 현대적인 해석을 바탕으로 전기차로 부활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갤로퍼의 예상 디자인 요소를 반영한 렌더링 이미지가 관심을 끌고 있다. 렌더링은 유튜브 채널 ‘HITEKRO’에서 제작했다.

전체적인 디자인은 기존 현대차 헤리티지 시리즈 콘셉트카가 가지고 있던 특징을 유지한 채 갤로퍼만의 독보적인 스타일이 적용했다. 전면부는 1세대 갤로퍼의 둥근 헤드램프 디자인을 반영하면서, 픽셀 패턴의 헤드램프 및 그릴을 적용했다. 헤드램프 몰딩은 기존 포니 콘셉트카의 디자인을 이어받았다. 그릴 상단부에는 픽셀 폰트의 갤로퍼 레터링이 자리한다.

측면부 펜더는 오버펜더 및 갤로퍼를 상징하는 말 엠블럼을 적용한다. 사이드미러는 기존 갤로퍼의 위아래로 긴 형상을 유지하면서 은색 방향지시등을 적용했다. 후면부는 전면부와 마찬가지로 각진 디자인에 도트램프를 장착했다.

갤로퍼 전기 콘셉트는 현대차 EV 라인업의 디자인을 마케팅하는 모델카로 공개될 가능성이 높다. 하지만 아직 양산 여부는 알려지지 않았다.

정가현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