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현대 샐러드, 잇샐러드에서 먹어본 솔직한 이야기.

친구들이랑 더현대에 또 놀러갔던 날.

나 진짜 더현대 자주감.

진짜 자주감… 뭐 심심풀이 땅콩이야 뭐야… 그냥 약속장소가 더현대인 경우가 요즘 왜 이렇게 많은거야?ㅋㅋㅋㅋㅋㅋㅋ

친구들과 어느날 또 더현대 간날.

이 날은 푸드코트에서 각자 먹고 싶은거 사와서 먹기로 하고. 나는 잇샐러드 더현대점으로 궈궈.

참고로, 여기는 지하 2층에 위치해있다. 지하1층 아님 주의!

메뉴는 이렇게!

내가 이날 먹은 메뉴는 <비건라이프>

본인이 원하는 조합으로도 선택해서 먹을 수 있지만, 난 이지 조합이 완성되어있는 메뉴로.

12,900원에 들어간 것은 <로메인, 치커리, 방울토마토, 블랙올리브, 구운두부, 구운뿌리채소, 템페믹스, 아보카도, 미소갈릭드레싱> 이렇게 들어가 있었다.

매장을 둘러보니, 주말 12시를 향해가서 그런지 몇몇 앉아 샐러드로 식사를 하는 풍경도 볼 수 있었음.

그렇게 해서 작은 기다림끝에 사온 잇샐러드. 친구들은 누들이랑 크로플 사옴.

여기 샐러드 양이 우선 의외로 많았다. 그리고 전부다 다져있어서 젓가락으로 먹기에는 상당히 불편. 이렇게 다져있는 샐러드인지는 몰랐네.

그래서 스푼으로 퍼먹어야 한다. 맛은 있는편이고, 중간 중간에 씹히는 연근이 식감이 좋아서 놀랬다. 연근을 작게 썰어서 넣으니까 구워서 넣으니까 식감이 이렇게나 좋아진다고?

정말 맛있게 샐러드 먹고 왔다.

그리고 다 먹은 후에는 블루보틀 더현대점.

친구들은 “놀라 플로트” NOLA FLOAT.

블루보틀의 시그니처메뉴는 이게 아닐까 싶다. 여기저기 다 둘러보아도 다들 이것만 마시네….

하지만 나는 오트라떼. 카페라떼에 우유가 아닌 오트로 변경하는 600원 더 내고 이렇게 변경해서 마신다. 이 조합은 내가 스타벅스에서도 참 좋아하는 조합. 고소하고 맛있음.

근데 오트로 변경한 라떼 한잔이 7000원인데, 양 너무 작아서 아쉽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