칵테일 두 잔, 안주 조금… “고객님~ 총 80만 원 되겠습니다.”

그리스를 여행한 관광객이 가벼운 식사 후 598유로(한화 약 80만 원)라는 거액을 청구 받아 화제다.

사진 – unsplash

더 선(The Sun)은 19세 딸과 함께 여행 중인 한 여성의 사연을 전했다. 그리스의 섬 미코노스(Mykonos)로 여행을 떠난 모녀는 해변 앞 레스토랑에서 칵테일 두 잔과 게 다리를 주문했다. 간단한 안주와 술을 주문했기 때문에 최대 200유로(한화 약 27만 원) 정도가 나올 것이라 예상했다. 그러나 실제로 청구된 금액은 음식 520유로(한화 약 70만 원)에 팁 78유로(한화 약 10만 원) 80만 원에 달하는 거금이었다.

예상치 못한 큰돈에 당황한 모녀는 항의했지만 ‘3시간 동안 취식한 자릿세라는 설명이 돌아왔다.
자릿세에 대한 사전 설명도 없었으며 구체적인 책정 근거 또한 없었기 때문에 모녀는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을 보였다. 부당한 금액 청구에도 불구하고, 계산하지 않으면 나갈 수 없다며 출입구를 가로막는 남성 직원에 의해 값을 치른 후에야 가게를 벗어날 수 있었다.

사진 – pixabay

그리스는 국민 4명 중 1명이 관광산업에 종사하는 만큼 관광산업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이러한 까닭에 휴가철을 맞은 여행객을 대상으로 비슷한 사건이 종종 일어난다.

2019년 그리스의 섬 미코노스를 방문한 관광객은 오징어튀김 6조각을 주문하고 591유로(한화 약 80만 원)를 청구 받았다. 같은 해 그리스의 섬 로즈(Rhodes)를 방문한 단체 관광객들은 탄산음료 6개를 구매하는데 80유로(한화 약 11만 원)를 지불했다.

관광객 대상 바가지요금은 그리스뿐 아니라 타 유럽 국가에서도 발생한다. 특히 말이 통하지 않는 외국인이나 노인이 주요 대상이다.

2017년 노부모를 모시고 여행한 영국인 관광객은 이탈리아에서 비슷한 일을 겪었다. 그는 베네치아(Venice)에서 랍스터와 굴을 포함한 가벼운 식사 후 463파운드(한화 약 73만 원)라는 거금을 청구 받았다. 영수증에는 그들이 주문하지도 않은 많은 음식이 함께 계산되어 있었다.

글 = 정윤지 여행+ 인턴 기자
검수 = 홍지연 여행+ 기자

여행플러스가 추천하는 글

»“기괴하기로 1등” 하다하다 사람 눈 모양 슈퍼요트도 나왔다

»바다소와 함께 수영할 수 있는 세계 유일의 장소, 어디?

»비행기에서 아이 출산한 여성… 과연?

»식과 와인의 도시, 프랑스 디종에 개장한 미식단지 살펴보니…

»GKL 사회공헌 재단 ‘한민족 여행 테라피’ 올해는 더 확대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