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은우 닮은꼴로 유명했던 미남 유튜버, 충격적인 과거 털어놨다

‘차은우 닮은꼴’ 유튜버 노잼봇
어린시절 학교폭력 피해 고백
“상처 잔재 아직도 남아”

출처: instagram@nojam_bot
출처: instagram@nojam_bot

차은우 닮은 훈훈한 비주얼로 40만 명 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튜버 노잼봇이 과거 학교폭력 피해담을 고백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아프니까 감성적이게 되는 거 같다”는 말과 함께 두 장의 사진을 첨부했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과거 초등학교 동창이 그에게 보낸 메시지 내용이 담겨 있었다.

출처: instagram@nojam_bot

동창은 “당시 네가 왜소한 체격과 낯가리는 성격으로 인해 잘 적응하지 못하는 게 참 아쉽고 항상 미안했다. 그때라도 널 더 많이 아껴주고 같이 놀 걸 하는 아쉬움이 남아 이렇게 글을 남긴다”며 “네가 하는 활동 잘 보고 있고 응원하고 싶어 연락했다”고 밝혔다.

해당 메시지를 받은 노잼봇은 어린 시절부터 지금까지를 회고했다고 한다.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시작해서 가정 문제, 학교, 학원, 군 생활, 사이버 불링 등 괴롭힘을 많이 받아왔다. ADHD는 성인이 된 지금까지 이어져오고 있다. 지금 나한테서 풍겨지는 찐따미는 아직 해결되지 않은 충동성과 어린 시절 상처로부터의 잔재일 수 있다”며 피해 사실을 고백했다.

출처: instagram@nojam_bot

이어 “몇몇 분들이 사연 있는 눈빛이라고 칭찬해 주시는데 어릴 적에 많이 맞아서 그럴지도 모른다. 정신과에 빨리 갔어야 했는데 아직 우리나라 인식이 좋지도 않을뿐더러 ‘내 정신을 온전히 맡길 수 있을까?’하는 두려움에 섣불리 찾아가지 못했다”며 속마음을 토로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제는 치료를 받고 싶다는 노잼봇은 “계속 도전하고 실패했던 근면한 생활양식과 학업을 성공하고 싶다”고도 밝혔다. 아둔하게 보일지라도 기왕 칼을 뽑았으면 베고 싶다는 것이 그의 포부다.

출처: youtube@노잼봇

실제로 현재 노잼봇은 수많은 구독자를 보유했음에도 별다른 활동 없이 오직 학업에만 집중하며 수능을 준비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해당 게시글을 접한 팬들은 “멋있어요 응원합니다”, “이런 속 사정이 있는 줄은 몰랐네”, “과거는 뒤에 둔 채 앞만 보고 행복하시길”, “얼마나 힘들었을까” 등의 댓글을 달며 응원의 메시지를 남겼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