뜬금없는 스캔들 때문에 오히려 결혼하게 됐다는 연예인 부부의 현재 모습

주영훈, 이윤미 ‘부부의 발견 배우자’ MC 맡아
스캔들 터지고 난 후 급속도로 사이 가까워져
12살 나이 차이 뛰어넘고 결혼

출처: instagram@wondermommy_leeyoonmi

출처: instagram@younghoonjoo

연예계를 대표하는 잉꼬부부 주영훈과 이윤미비하인드 러브스토리와 근황이 알려져 화제가 되었다.

가수 엄정화의 히트곡을 제조하기도 했으며 싱어송라이터로 큰 성공을 거둔 주영훈은 손태영 신현준과 삼각관계 스캔들로 떠들썩 한 적도 있었다. 따라서 12살 띠 동갑 나이차이가 있는 이윤미와 결혼한다고 했을 때 이혼설과 재혼설이 함께 돌기도 했다.

출처: instagram@younghoonjoo

주영훈과 이윤미가 처음 만나게 된 계기는 지인 소개였다. 주영훈을 먼저 좋아한 아는 언니를 통해 이윤미는 셋이서 함께 놀게 되었고 부산과 속초를 오가며 행복한 여행을 즐겼다.

그러나 그 언니의 적극적인 표현에도 주영훈은 넘어가지 않았다고 한다. 그러던 중 어느 날 주영훈과 이윤미가 마주쳤고 집에 데려다 주게 된다. 이를 의심했던 언니는 집 근처에서 기다리고 있다 차에서 내린 사진을 찍어 언론사에 뿌린다.

둘의 스캔들은 널리 퍼졌고 이윤미는 소속사에서 방출 당하기까지 한다. 하지만 오히려 주영훈이 변호사를 소개해주어 전 보다 친한 사이로 발전했고 조용히 만남을 이어오다 결혼까지 가게 되었다고 말했다.

출처: instagram@younghoonjoo

이윤미는 한 방송에서 결혼식 DVD를 감상하며 주영훈과 결혼한 이유를 고백하기도 했다. 이윤미는 결혼 당시 주변 사람들이 자신이 아깝다고 말했었는데 그 당시에는 인식하지 못했다고 한다.

이어 “그때는 외모보다 같이 있으면 재미있고 의지할 수 있는 그런 큰 오빠 같은 느낌이 들었다”, “그래서 그런 모습들에 반해 결혼해도 좋겠다라는 생각이 들었다”라고 말했다.

이윤미의 아버지는 “아주 그냥 제일 예뻤을 시절 채가 버렸다”고 말했고 이윤미도 “진짜 예쁠 때였지”라며 거들었다. 이런 반응에 주영훈은 “아내가 제일 예쁘고 내가 제일 안 멋있을 때 채갔다”고 인정해 웃음을 줬다.

출처: JTBC ‘부부의 발견 배우자’

주영훈 이윤미 부부는 결혼 이후 딸 2명을 낳고 행복한 일상을 전하고 있다. 주영훈은 가족들을 위해 술도 줄이고 담배도 끊으며 사랑을 드러냈다. 또한 지속적으로 방송에서 가족들을 언급하며 변함 없는 관계를 자랑했다.

최근 주영훈 이윤미 부부는 배우자와 백년해로하기 위한 건강 프로젝트 JTBC ‘부부의 발견 배우자’의 공동 진행자로 나서며 함께 방송 생활도 이어가고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