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 SUV도 잘 달릴 수 있다고?” 테슬라 모델 Y의 매력포인트

SUV에는 오랫동안 따라다니는 수식어가 있다. 바로 ‘패밀리카’이다. 세단에서 느낄 수 있는 주행성능보다는 승차인원과 적재 능력에 초점이 맞춰졌다. 전 세계 자동차 제조사 대부분 그들의 자동차를 여기에 맞춰 출시했다. 하나의 정의로 느껴졌던 이 흐름은 최근 들어 깨지고 있다. 고급형인 람보르기니 우르스부터 오늘의 주인공인 ‘이차’까지 주행성능과 적재 능력을 모두 가진 차량이 출시되고 있다

오늘의 주인공은 바로 테슬라 모델 Y이다. 테슬라의 전기차 라인업 중 하나로, 국내에는 작년 2월 공식 출시했다. 국내에는 스탠더드 레인지, 롱 레인지, 퍼포먼스 트림까지 총 3가지 트림을 선보였다. 슈퍼카 못지않은 주행 스펙과 SUV 특유의 공간감을 동시에 가지고 있어서 출시 초기부터 폭발적인 인기를 끌었다. 그럼 지금부터 테슬라 모델 Y에 대해 함께 알아보자.


제로백이 4초면 슈퍼카급 성능이라 부른다. 모델 Y의 제로백은 3.5초다. 슈퍼카급 성능을 가진 전기차라는 타이틀이 딱 맞다. 모델 Y의 주행 성능은 여기서 그치지 않는다. 퍼포먼스 모델 기준 최고 속도가 시속 250km에 달한다. 이 성능이 가능한 비결은 듀얼 모터에 있다. 차축에 장착된 두 개의 전기모터에서 나온 강한 구동력이 모델 Y가 슈퍼카급 성능을 낼 수 있게 해준다.

속도를 즐길 때 세트로 꼭 필요한 것이 있다. 바로 제동능력이다. 잘 달리는 차답게 제동능력이 훌륭하다. 고속 상황에서 운전자가 브레이크를 밟는 정도에 따라 충분한 제동능력을 발휘한다. 모델 Y만의 제동능력은 저속상황에 이르면 제대로 느낄 수 있다. 차량 속도가 저속에 도달했다면 그때부터 운전자는 브레이크를 깊게 밟아야 최종 정지 상태에 이른다. 이 같은 제동 능력 덕분에 차가 급제동하는 상황을 막고 부드럽게 차가 멈출 수 있다.

자동차에게 패밀리룩은 매우 중요하다. 제조사 브랜드의 정체성에 영향을 끼치는 중요한 디자인 요소이기 때문이다. 테슬라는 이 패밀리룩을 모델 Y/ S/ X/3 4종에 잘 입힌 것 같다. 실제로 4종의 외관 디자인은 크게 다르지 않다.

모델 Y만의 차이는 실내에 있다. 우선 전장 4751× 전폭 1921× 전고 1624mm, 휠베이스 2890mm의 차량 사이즈를 탑승 후 확실히 느낄 수 있다. 1열은 높아진 시트와 낮아진 대시보드로 전방 시야가 넓다. 1열보다 살짝 높게 배치된 2열은 넓은 천장 글라스와 전면부 글라스로 쾌적한 시야를 가진다.

제목에 1926리터를 언급했다. 1919리터는 바로 2열 시트를 접은 후 마주하게 될 공간이다.  이 공간은 성인 2명이 눕기에 충분하다. 즉흥적으로 여행을 떠날 때, 더없이 완벽한 나만의 숙소가 되어준다.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모델 Y만의 타이틀이 있다. ‘첫 주행거리 500km 이상 모델’이다. 기존에는 496 km를 기록했던 테슬라 모델 3(롱 레인지)가 1위였다. 테슬라는 그 1위 자리를 자사의 모델로 갱신을 했다.

테슬라 모델 Y는 트림마다 최단거리 448 km(퍼포먼스)에서 최장거리 511 km(롱 레인지)라는 주행거리를 가지고 있다. 주행거리를 실제 지도상의 거리와 비교하면 이해하기 쉽다. 448 km는 서울역 기준 아름다운 덕유산 국립공원이 있는 전북 무주군을 왕복할 수 있는 거리, 511 km는 고풍스러운 한옥과 맛집이 많은 전주를 다녀올 수 있는 거리이다. 


오랜 시간으로 익숙해져 버린 인식을 바꾸는 것은 쉽지 않다. 자동차에서도 마찬가지다. 바꾸려고 노력하는 동안 주변의 무관심에도 몇몇 제조사들은 끊임없이 연구를 하여 결과를 만들어 냈다. 오늘 얘기한 테슬라 모델 Y 도 바로 그런 모델이다. 변화의 중심에서 본인의 자리를 놓치지 않고 계속해서 진화 중이다.

 만약 테슬라 모델 Y에 대해 꼼꼼한 상담과 빠른 출고가 필요하다면, KB차차차 장기렌터카를 이용해 보자. KB차차차 장기렌터카는 출고 대기 시간이 짧고 초기 비용 부담이 적은 것이 특징이다. 차종에 따라 빠른 출고가 가능하니 온라인 견적을 산출해 보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