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수족관카페 작은연못에서 귀여운 물고기들과 커피 한잔

카페에 상어가 산다?!

최근에 친구가 키우는 물고기를 보고 푹 빠진 소영이가 물고기를 키우려고 하더라고요. 물고기가 헤엄치는 모습을 보면 저절로 힐링이 된다는 소영이, 어떤 물고기를 키워야 할지 고민하는 소영이를 위해 찾은 곳이 있는데 바로 인천 수족관카페 작은 연못이랍니다. 달달한 디저트와 함께 다양한 어종을 만날 수 있는 이곳에서 소영이도 귀여운 물고기를 분양해 왔는데요! 여러분의 마음을 심쿵하게 만드는 물고기도 있을지 아래에서 만나보세요~

힐링 할 수 있는 이색카페!
오늘은 물고기에 빠진 소영이를 데리고 다양한 어종이 있는 아쿠아리움과 분위기 좋은 카페를 함께 즐길 수 있는 아쿠아카페 ‘작은연못’에 방문했어요. 이곳은 커피 한잔의 여유와 함께 귀여운 물고기를 즐길 수 있는데 조용하고 여유있는 분위기 속에서 물멍 고기멍 하기 딱 좋은 곳이랍니다.

물멍하기 딱 좋아
내부로 들어서자 수족관들이 쪼르륵 테이블 위에 자리 잡고 있는 게 눈에 띄었어요! 원하는 곳에 앉아 물고기를 구경하면 ‘물멍’ 하기도 좋아 보이더라고요. 대형어항도 있고 작은 어항도 있고 물고기 외에도 새우와 가재도 볼 수 있답니다. 소영이는 사진에서만 보던 오밀조밀한 물고기들을 눈 앞에서 직접 봐서 그런가 눈이 반짝반짝 거렸답니다. 물고기의 이름이 적혀 있어서 저도 흥미롭게 수조의 물고기들을 구경하고 있는데 소영이가 갑자기 어디론가 향하더라고요? 소영아 어디가~

깔끔깔끔
카페는 깔끔한 인테리어와 벽이 유리로 되어 있어서 채광도 좋고 마음이 확~ 트이는 기분이 들었어요. 소영이가 카운터 쪽의 공간으로 걸어가서 따라가 봤는데 수족관 관련 용품들이 모여 있었어요. 사장님께서 준비해 놓으신 공간으로 다양한 수족관 용품을 판매하는 공간이라고 해요.
또 직접 수조 주문제작도 받으실 정도로 전문가이셔서 물고기를 키우고 싶은 분들이라면 이곳에 와서 커피도 마시고 물고기를 분양 받기도 좋을 것 같더라고요ㅎㅎ 소영이가 금방이라도 지갑이 열 것만 같아서 다시 수조 앞으로 돌아갔어요.

간접 물멍 해보실래요?
소영이를 수조 앞에 앉히고 평화롭게 헤엄치고 있는 물고기를 바라봤어요. 유유히 헤엄치는 물고기를 보니 마음이 편안~해지는 기분이 들어요. 하지만 이 영상으론 물멍의 평화로움이 다 담기지 않는답니다. 직접 인천 수족관카페 작은 연못에 가서 귀여운 물고기들을 보며 물멍을 해보면 아실 거에요. 여기서 오는 힐링은 다른 곳에서 느껴보지 못한 힐링을 주어서 소영이가 물고기를 보면 힐링 된다는 말이 이해가 되었답니다.

우와 너무 귀엽다
인천 수족관카페 작은연못의 알록달록한 물고기와 이색적인 수족관까지 물고기 매니아라면 소영이처럼 눈이 바쁘게 돌아갈 수 밖에 없을거에요. 그리고 마음에 드는 물고기를 찾았다면 구매까지 가능하답니다. 수족관 별로 물고기의 이름과 설명이 적혀 있었는데 전시용과 판매 용이 따로 적혀 있어서 확인해 주시면 될 것 같아요ㅎㅎ 저도 눈길이 가는 물고기들이 있어서 이참에 한번 키워볼까?라는 생각이 들었답니다.

어종도 다양하다고~
매일 영상으로만 구경만 하던 절지동물, 물고리를 실제로 볼 수 있었는데 특히 파란색의 가재나 새우, 상어가 헤엄치는 수조까지 있어서 소영이와 수조에 딱 붙어서 구경하는데 어느샌가 옆에 있던 아이들도 다같이 딱 붙어서 상어가 헤엄치는 모습을 관찰했답니다.
소영이가 열대어들은 온도에 민감해서 키우기 어려운데 이렇게 깨끗하게 관리를 하는 사장님이 대단하다고 말하더라고요. 저는 잘 모르지만 수조 하나하나가 예쁘게 조성되어 있고 깔끔하다는 게 딱 보일 정도였답니다.

슬슬 배고파..
메뉴는 케이크부터 4가지의 수제청 음료까지 다양했는데요, 저희는 배가 고파서 디저트와 음료수 둘 다 먹어보기로 했어요. 맛있는 디저트를 먹으며 물멍이라니 벌써부터 기대가 되더라고요ㅎㅎ 소영이는 티라미슈 케이크와 에이드를 고르고 저는 바나나 초코라떼를 주문했어요. 데이트팝 앱에서 45%할인 쿠폰으로 좀 더 저렴하게 구매할 수 있어서 1인 1디저트 고고~

부드럽고 촉촉
먼저 달콤한 바나나초코 라떼를 한 번 마셔주고 스위트 고구마 케이크를 먹어봤어요. 부드럽고 촉촉한 고구마 케이크를 한 입 베어 먹는 순간 입안에서 고구마의 달콤함과 함께 사르르 녹더라고요. 바나나와 초코의 조합은 말하지 않아도 맛이 없을 수 없는 맛! 고구마 케이크랑 무척 잘 어울렸답니다.

달달함의 끝판왕
다음은 소영이의 초코 티라미슈 케이크와 계절 수제청 에이드를 마셔봤어요. 천연재료만 사용해 만든 건강한 수제청은 톡 쏘는 상큼함이 있어 달달하고 부드러운 케이크와 잘 어울렸답니다. 패션후르츠의 톡톡 터지는 맛이 입에 남아 있던 달달함을 싹 밀고 내려가서 계속해서 케이크를 당기게 만들어 주더라고요!
그렇게 금방 케이크를 비운 소영이가 하나 더 먹을까 고민까지 했답니다. 맛있는 디저트로 당충전을 하면서 귀여운 물고기가 요리조리 헤엄치는 것을 보니 눈도 입도 즐겁다는 말이 딱 어울리는 곳이에요.

그래서 어디로 가면 된다고요?
인천 수족관카페 작은연못은 운서역 2번 출구에서 도보 14분 정도 걸으시면 찾아뵐 수 있답니다. 조용한 분위기에서 카페를 즐길 수 있고 1인 1메뉴지만 13세 이하는 제외이니 참고해 주시면 좋을 것 같아요. 사장님이 정성과 열정을 쏟은 곳이기 때문에 쾌적하고 깔끔한 공간에서 살아가는 물고기들을 만날 수 있답니다ㅎㅎ

더 많은 인천 카페를 원한다면?
지금 바로 데이트코스 앱 1위 데이트팝을 검색해보세요.
구글 플레이스토어와 앱스토어에서 무료로 다운 받을 수 있어요.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