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비보험료가격 확인과 의료실비보험갱신 및 실비보험장단점 체크

시리즈[건강] 내 몸 건강 스스로 지키는 법
실비보험료가격 확인과 의료실비보험갱신 및 실비보험장단점 체크
레드피피
2022.04.14. 11:44 1 읽음

질병이나 사고는 누구나 겪을 수 있습니다. 그리고 위험한 사고와 큰 질병으로 인해 치료를 받는 상황이 생길 수 도 있습니다. 질병이나 사고로 의료기관에 방문을 한다면 의료비용 지불이 요구됩니다. 그러므로 정상적인 치료와 일상 유지를 위해 의료비는 사전에 준비해 두는 것이 바람직합니다. 이런 목적으로 가입하는 상품도 있습니다. 이는 실비보험을 말합니다.

의료비는 국가에서도 보장을 하고 있습니다. 이는 국민건강보험의 보장을 말합니다. 그런데 국가에서 보장을 제공할 때는 전액을 지급하지 않습니다. 국가는 환자에게 지불이 요구되는 의료비 중 급여항목을 담당하고 있습니다. 국가의 보장이 제외되는 부분은 비급여 항목입니다. 그런데 실비는 비급여 항목도 보장하는 상품입니다. 이에 상품에 가입되어 있다면 의료비로 인한 손실을 최소로 줄일 수 있습니다.

상품에 가입하기 전에는 어떤 보장이 있으며 특징이 무엇인지를 잘 알아야 합니다. 특히 지금은 4세대 실비가 판매되고 있습니다. 4세대 실비는 2021년 7월부터 판매되고 있습니다. 상품에 가입해도 보장은 장기간 지속되지 않습니다. 상품의 보장 기간은 5년으로 정해져 있기 때문입니다. 더불어 비갱신형으로 가입이 불가능합니다.

4세대 실비에는 보험료 차등제가 적용됩니다. 단 현재는 적용되고 있지 않으며 4세대 실비 출시일 기준 3년 간 유예 후 시행됩니다. 보험료 차등제의 골자는 가입자가 수령한 비급여 항목 보장액에 따른 비급여 보험료 조정에 있습니다. 100만원 이상인 경우 비급여 보험료 할증이 되며, 미만이면 유지가 그리고 제공액이 없다면 인하가 적용됩니다.

보험료 차등제가 적용되면 대형 질환자나 병원 방문이 잦은 가입자의 고충이 심해질 수 있습니다. 이에 중증질환을 앓고 있거나 장기요양등급 대상자에게는 제도 적용이 되지 않기도 합니다. 그러므로 이 부분을 사전에 잘 알아 두는 것이 좋습니다. 상품의 특징 중에는 자기 부담금도 있습니다. 이에 따라 보장을 청구하면 급여항목 20% 및 비급여 항목 30%의 자기부담금이 차감된 후 한도 내에서 지급됩니다.

4세대 실비를 통해 마련 가능한 보장은 주계약과 특약으로 정해져 있습니다. 따라서 중증질환 진단비 등의 보장 구성이 요구된다면 다른 설계를 고려해 보는 것도 좋습니다. 상품을 통해 마련 가능한 주계약에는 입원비, 통원비, 조제비가 있습니다.

4세대 실비의 주계약은 급여항목을 보장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비급여 항목은 별도로 특약을 추가하면 보장을 제공받을 수 있습니다. 추가를 할 수 있는 특약으로는 비급여자기공명영상진단, 비급여주사료, 도수치료 등이 있습니다. 주계약 중 입원비는 자기부담금이 차감된 후 제공됩니다. 보장을 청구하면 한도 내에서 1년 기준 5천만원까지 가능합니다.

통원비와 조제비는 자기부담금이나 공제금액이 차감된 후 지급됩니다. 공제금액은 가입자에게 요구되는 최소의 의료비 지불액을 말합니다. 보장을 청구하면 두 항목을 비교하여 많은 쪽이 차감된 후 제공됩니다. 그리고 공제금액의 특성상 가입자의 지불 의료비가 그 이하라면 보장 청구가 불가능합니다.

도수치료와 비급여주사료 특약의 보장 횟수는 1년 기준 50회입니다. 그리고 보장 한도는 각각 350만원과 250만원입니다. 비급여자기공명영상진단 특약의 보장한도는 1년 동안 300만원인데 횟수는 제약이 없습니다. 특약의 보장은 자기부담금 30% 그리고 공제금액 3만원을 비교하여 높은 쪽이 차감된 후 지급됩니다.

4세대 실비는 치료 목적으로 사용된 의료비만을 보장합니다. 따라서 상품의 보장은 미용이나 건강 증진 목적으로 사용된 비용에 대해서는 제공되지 않습니다. 상품의 보장과 한도가 같아도 보험료 차이는 발생합니다. 그러므로 이 부분을 잘 비교하기를 바랍니다.

*본 콘텐츠는 업체에서 제공한 콘텐츠이며,
소정의 수수료를 제공 받았습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