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얀 고기’가 뜬다!

‘화이트미트(White Meat)’를 활용한 먹거리가 새로운 라이프스타일 트렌드로 주목받고 있다.

화이트미트는 닭, 오리, 터키(칠면조) 등의 가금류 고기와 광어, 대구 등의 흰살생선살 등을 일컫는다.
열량이 낮고 단백질이 풍부해 ‘헬시플레저족’(Healthy(건강한)와 Pleasure(기쁨)가 결합한 단어로, 건강 관리의 즐거움을 의미한다)에게 제격이라는 평가다.

먼저 써브웨이의 ‘터키 샌드위치’는 깔끔하고 담백한 맛과 영양 구성으로 헬시플레저족의 사랑받고 있다. 대표적인 화이트미트이자 단백질은 풍부하고 포화지방은 낮은 ‘슈퍼푸드’인 칠면조로 만든 터키 햄을 듬뿍 담았다는 점이 특징이다.

기본 열량은 280kcal로 상대적으로 낮지만, 슬라이스한 터키 햄 4장과 다양하고 신선한 채소와 치즈 등이 곁들여져 건강한 영양과 포만감을 동시에 선사한다.

LF푸드의 가정간편식 브랜드 ‘모노키친’이 선보인 생선까스 간편식 ‘롱롱 생선까스’는 스틱 형태로 조리와 섭취의 간편함을 높여 인기다.

생선까스를 자를 때 생선살이 흩어져 튀김옷만 먹게 되는 불편함을 제거했다. 주재료인 명태 순살에 케이준 시즈닝을 더해 느끼함을 잡고, 튀김옷으로 냉장 생 빵가루를 사용해 겉은 바삭하고 속은 부드러운 식감을 완성했다고 사측은 설명했다.
조리법 역시 간편하다. 냉동 상태의 제품을 에어프라이어에 14분간 조리하면 기름기 빠진 담백한 맛을, 프라이팬에 식용유를 두른 후 5분간 구우면 풍성한 맛을 즐길 수 있다.

다향이 내놓은 국내산 훈제오리 프리미엄 신제품 ‘오븐통살오리바비큐’는 온 가족을 위한 화이트미트 먹거리로 제격이다.
국내산 참나무를 사용하는 훈연공법으로 기름기를 빼고 오리고기의 깔끔하고 담백한 맛을 살린 제품이다.

오리뼈를 모두 제거해 요리 또는 취식 시 편의성은 높이고 음식물 쓰레기 걱정도 줄였다. 슬라이스 되지 않은 형태라, 다양한 요리에 활용하기에도 좋다. 에어프라이어 180도에서 13분간 조리 시에는 가슴살의 담백함과 다리살의 쫄깃함, 고소한 껍질의 식감이 살아난다. 깨끗한 자연에서 자란 국내산 오리고기를 해썹(HACCP) 인증을 받은 시설에서 제조했다.

삼진어묵의 ‘어썸바’는 굽는 제조 공법으로 트랜스지방을 낮추고, 수산단백질 함량을 높인 제품이다. 냉장보관이 필수인 기존의 닭가슴살과 달리 상온 보관과 유통이 가능하다는 점이 특징이다.

상온에서 1년까지 보관이 가능하도록 고온·고압의 레토르트 기술로 균을 사멸시켰다. 맛은 닭가슴살, 콰트로치즈, 땡초치즈 등 3종으로 구성됐다. 각각 90㎉, 110㎉, 75㎉로 칼로리가 낮고 탄수화물 함량이 낮다.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영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출처 : 식품외식경영(http://www.foodnews.news)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