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 아동 20%가 겪는다는 ‘틱 장애’ 치료 가능할까?

틱 장애의 일종 ‘뚜렛 증후군’

뚜렛 증후군은 불수의적 움직임과 소리를 반복적으로 보이는 신경 질환을 의미한다. 눈 깜빡임, 눈동자 굴리기, 얼굴의 씰룩임, 어깨 들썩임, 고개를 갑자기 젖힘, 배 근육에 갑자기 힘주기, 다리 차기 등의 운동 틱과 더불어 기침소리, 코를 킁킁거리는 소리, 동물의 울음소리, 욕설 및 외설 등의 음성 틱이 1년 이상 나타나는 것을 의미한다.

이러한 틱 행동은 사람에 따라 운동 틱과 음성 틱이 동시에 나타나기도 하며, 따로따로 나타나기도 하는데, 운동 틱과 음성 틱을 모두 경험하는 경우를 뚜렛 증후군이라 한다.

뚜렛 증후군 발생 원인

뚜렛 증후군은 유전적 요인의 영향이 매우 크다. 뚜렛 증후군을 진단할 때 직계 가족 중 틱이 있을 확률은 약 25% 정도이고, 일란성 쌍둥이의 경우 90% 정도가 함께 나타난다.

또한 스트레스나 감염과 같은 환경적 요인, 뇌의 구조적 이상, 뇌의 기능적 이상, 뇌의 생화학적 이상, 출산 과정에서의 뇌 손상, 세균감염과 관련된 면역반응 등이 틱의 발생과 관련이 있다. 다만 정확한 발생 원인은 규명되지 않았다.

특히 틱 행동은 7세 전후 학령기 아동에게서 매우 흔하게 나타난다. 전체 아동의 10~20% 정도는 일시적인 틱 증상을 보고, 틱 증상이 1년 이상 지속되는 만성 틱장애는 1% 정도의 아동에게 나타난다. 이 경우 주의력 결핍과 과잉행동장애, 강박장애, 학습장애, 수면장애, 우울증 및 불안증 등의 행동장애 및 정서 장애가 동반되는 경우가 많다.

뚜렛 증후군 치료법

틱 증상은 뇌의 이상에서 비롯된 병이므로 아이를 나무라거나 비난, 지적하는 등의 대처를 피해야 한다. 발병 초기에 가장 효과가 좋은 대처법은 증상을 무시하고 관심을 주지 않는 것이다.

뚜렛 증후군은 뇌의 기능적, 생화학적인 이상으로 인해 발생하기도 하므로 신경 전달 물질의 이상을 교정하는 약물을 복용하여 증상을 호전시킬 수 있으며, 행동교정을 위한 인지행동 치료를 시행할 수 있다. 인지행동 치료는 뚜렛 증후군이 어떤 병인지를 정확히 인식하고, 스스로 억제하는 훈련이나 사회에 받아들여질 수 있는 행동으로 변형하는 훈련을 진행하는 것이다.

적절한 치료가 진행되면 뚜렛 증후군 환자의 30~40% 정도는 완전히 증상이 사라지며, 30% 정도는 증상이 있더라도 심하지 않은 정도가 된다.

하지만 전체 뚜렛 증후군의 5~10% 정도를 차지하는 치료 저항성의 경우, 증상이 아주 심해 일상생활을 할 수 없을 때 뇌 수술이나 뇌 심부 자극 요법을 시행할 수도 있다.

사진_픽사베이

더 많은 건강정보 보기

먹어도 살 안 찌는 ‘다이어트 음식’ 11

여름 제철 과일 ‘참외’ 효능 알고 먹기

‘심하면 사망까지’ 수족구병 증상 및 예방 수칙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