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2 오토카 어워즈, 현대 싼타페와 기아 EV6 등 수상

2022 오토카 어워즈(Autocar Awards)에서 현대자동차그룹이 역대 최다인 5개 부문을 수상했다.

현대 싼타페가 ‘최고의 대형차'(Best Large Car), 현대 i20 N이 ‘최고 합리적인 자동차'(Best Affordable Driver’s Car) 그리고 기아 EV6는 ‘최고의 전기차'(Best Electric Car)에 각각 선정되었다. 또한 인물 부문에서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이 ‘디자인 히어로'(Design Hero)에, 현대차그룹 피터 슈라이어 고문이 ‘평생 공로상'(Lifetime achievement)을 각각 수상했다.

이날 오토카 어워즈는 코로나19 이후 처음으로 영국 타우체스터에 위치한 복합 문화공간 ‘실버스톤 윙’에서 대면 행사로 개최돼 그 의미를 더했다. <오토카>는 1895년 세계 최초로 발간된 자동차 매거진으로, 영미권 독자 외에도 온라인판, 국제판 등을 통해 글로벌 영향력을 보유한 매체다. 국내에서는 <오토카코리아>가 공식 한국판으로 발간되고 있다.

<오토카>는 매년 글로벌 자동차 업계에서 괄목할 성과를 거둔 인물과 제품을 선정해 시상하고 있다. 현대차그룹 정의선 회장은 지난해 오토카 어워즈 최고 영예의 상인 ‘이시고니스 트로피'(Issigonis Trophy)를 수상한 바 있다.

올해 최고의 대형차로 선정된 싼타페는 2001년 영국에서 처음 판매된 현대차의 최장수 SUV이다. 오토카 측은 “싼타페가 충분히 화려하고 매력적이며, 기존 대형차로부터 가졌던 편견을 깨는 차”라고 선정 이유를 밝혔다.

i20 N에 대해서는 “우수한 상품성을 바탕으로 총점 102점(125점 만점)을 획득, 2위를 압도하며 최고의 합리적인 자동차에 선정됐다”며 “현대차의 고성능 브랜드 N을 대표하는 차량으로 자리잡고 있다”고 강조했다.

최고의 전기차로 선정된 기아 EV6는 “경쟁차 대비 긴 주행거리는 일상적인 주행을 더욱 특별하게 만들어준다”며 “그 자체로 탁월한 전기차이며 기아가 지금껏 발전한 모습을 그대로 투영해주고 있다&#고 평가했다.

디자인 히어로 부문은 경력 전반에 걸쳐 자동차 디자인 분야에 지대한 영향을 미친 개인에게 수여한다. 올해의 주인공은 현대디자인센터장 이상엽 부사장이 차지했다. 이상엽 부사장은 현대차 디자이너들과 함께 ‘2022 세계 올해의 자동차'(World Car of the Year)와 ‘IDEA 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한 아이오닉 5의 디자인을 담당했다.

현대차그룹의 피터 슈라이어 고문은 40년이 넘는 기간 동안 이룩한 업적을 바탕으로 오토카 어워즈 영예의 상 중 하나인 평생 공로상을 수상했다.

피터 슈라이어 고문은 2006년에 기아의 최고 디자인 책임자(CDO, Chief Design Officer)로 임명돼, 강한 인상을 남긴 ‘타이거 노즈’ 그릴을 포함해 기아 브랜드의 새로운 디자인 방향을 만드는 데 중요한 족적을 남겼다.

2022 오토카 어워즈의 ‘이시고니스 트로피’는 리막 오토모빌리의 메이트 리막(Mate Rimac) CEO가 수상자로 선정되었다. 그밖에 ‘베스트 드라이버즈 카’에는 포르쉐 911 GT3이, 내일의 클래식 부문에는 BMW i3, 랜드로버 디펜더, 알핀 A110, 토요타 GR 야리스 등이 수상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