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신형 이쿼녹스, 6월에 만난다

쉐보레 중형 SUV, 이쿼녹스(EQUINOX)가 새로운 얼굴과 심장을 얹고 오는 6월, 국내 소비자를 다시 만난다.

이쿼녹스는 1935년 처음 공개되며 시장을 개척하고 선도해온 쉐보레의 간판 중형 SUV다. 이쿼녹스는 토요타 라브4, 폭스바겐 티구안, 혼다 CR-V, 지프 체로키 등 경쟁이 가장 치열한 미국 시장에서 올해 1분기 콤팩트 크로스오버 부문에서 3위를 차지했다.

신형 이쿼녹스의 가장 큰 변화는 파워트레인이다. 이전 모델에 탑재된 1.6L 에코텍(ECOTEC) 디젤 엔진 대신 1.5L 가솔린 직분사 터보 엔진을 탑재했다. 배기량과 탄소 배출을 줄이면서도 충분한 퍼포먼스와 높은 효율을 동시 달성하는 GM의 라이트사이징(Rightsizing) 기술이 적용됐다.

외관 디자인도 변화를 입었다. 차량 전면에는 쉐보레의 최신 패밀리룩 디자인을 바탕으로 스포티한 LED 헤드램프가 탑재되고, 각 트림별로 차별화된 외관과 실내 디자인 그리고 휠이 제공된다.

쉐보레는 신형 이쿼녹스를 오는 6월 초 국내 시장에 공식 출시할 예정이다. 제원, 가격 등을 포함한 자세한 정보는 출시 시점에 공개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