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장 수술비로 고민하던 환자 찾아가 유재석이 건넨 선물의 정체

’미담 제조기’ 방송인 유재석
익명으로 심장이식 수술비 기부해
환자 지인 사연 올려 “미담 퍼져야“

연합뉴스/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
뉴스1

6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유재석의 미담을 공개하는 글이 게재됐다.

미담을 공개한 누리꾼은 ’지인이 심장이식 수술 받았는데’라는 제목으로 말문을 열며 “지인이 심장질환 때문에 오랫동안 일을 못 해서 형편이 썩 좋지 못하다“라고 말했다.

이어 “병원 총금액이 8,800만 원이 나오고 건강보험으로 7,300만 원 면제받아서 개인 부담 금액 1,500만 원 나왔다더라“라고 말한 그는 “그 병원에 형편 어려운 사람들 지원해주는 시스템이 되어있어서 한 독지가가 기부한 금액으로 모든 병원비를 수납했다“며 상황을 설명했다.

누리꾼은 독지가 이름은 기부받은 사람만 알려주는 익명제라고 설명하며 독지가의 이름이 ’유재석’이라고 이야기했다.

온라인 커뮤니티

그는 다시 지인의 말을 전하며 “혹시나 해서 물어봤는데 간호사가 말해주길 ’생각하는 그 분 맞다’더라. 듣는데 소름이 쫙 끼쳤다“며 자신이 느낀 감정도 함께 전했다.

이어 “그분은 정말 빛이네요. 원래도 유느님 광팬이었는데 이 소식을 듣고 정말이지… 기부 많이 한다는 말은 들었는데 친한 지인까지 도움을 받다 보니 기부를 얼마나 많이 하시는지 실감이 된다“라고 감동했다.

또한 “이런 데 글 올리는 거 싫어하실 것도 같은데 이런 미담은 좀 퍼져야 할 것 같다“고 덧붙였다.

연예계 대표 ’미담 제조기’ 유재석은 꾸준한 기부와 선행으로 ’유느님’이라는 칭호와 함께 동료들의 존경을 받고 있다.

KBS ’연중 라이브’

지난해에도 유재석은 병원에 오랫동안 후원하고 사정이 어려운 사람들에게 수술비를 전액 지원해주는 ’키다리 아저씨’ 임이 공개돼 박수받은 바 있다.

그뿐만 아니라 아름다운재단에 15년째 매달 500만 원씩 기부하고 있으며 위안부 피해 할머니 지원 시설인 나눔의 집에 매년 기부하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나눔의 집에는 2014년 6,000만 원을 기부하고 2016년 다시 한번 5,000만 원을 기부했다.

지난해 공식적으로 알려진 유재석의 총 기부액은 약 30억 원 이상으로 기부할 때마다 절대 자신의 기부 사실을 알리지 말아 달라고 부탁하므로 공개된 기부 사실보다 실제 기부한 금액이 훨씬 많으리라 추측된다.

Mnet ’TMI Show’

또한 유재석은 2005년 6월부터 시작되었던 우토로 살리기 캠페인에 1,000만 원을 기부하고 2013년에 예능 프로그램에서 기부한 이후로 1억 3,000만 원에 달하는 26만 장의 연탄을 기부한 전적이 있다.

그러나 2015년 MBC ’무한도전’에서 우토로 마을을 방문했을 당시 기부했던 사실을 알리지 않았으며 녹화가 끝나고 밤늦은 시간까지 봉사활동을 한 뒤 50만 엔을 기부하였다고 한다.

한편 유재석이 출연하는 ’놀면 뭐하니?’에서 부캐로 활약해 얻은 수익금을 전액 기부한 사실이 최근 한 방송을 통해 재조명되며 많은 이들의 찬사를 받았다.

유재석은 부캐 유고스타로 약 2억 원, 유산슬로 약 2억 3천600만 원, 유두래곤으로 약 13억 원의 수익을 내 총수익만 약 17억 3천600만 원에 달한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