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퀴 덜렁거리는 상태로 고속도로 주행중인 롤스로이스의 정체

6억 원 대 롤스로이스
바퀴 빠진 채로 주행 중
국내 고속도로 포착

위태롭게 주행중인 롤스로이스 컬리넌 / 머니투데이

차량 시작 가격만 5억 4,000만 원 상당인 럭셔리 SUV 롤스로이스 컬리넌이 고속도로에서 포착됐다. 그런데 이차, 어딘가 좀 이상하다. 사진으로 확인할 수 있듯이 운전석 뒷바퀴 쪽의 캠버각이 심상치 않다는 걸 우리 모두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최근 머니투데이 보도에 따르면, 해당 사진은 한 제보자가 고속도로를 달리는 컬리넌을 포착한 것이라고 하며, 누가 봐도 위험해 보이는 상태라 사건의 전말을 궁금해하는 네티즌들 반응이 쏟아졌다. 이 차는 왜 이렇게 된 것이며, 수리하려면 수리 비용은 어느 정도 나올까?

박준영 편집장

그저 드림카
롤스로이스 컬리넌
출고 가격 7억 이상

사진 속 차량은 롤스로이스가 판매하고 있는 초호화 SUV 컬리넌이다. 서울에선 가끔 포착되며, 시작 가격만 5억 4천만 원 상당이니 일반인들은 접근조차 하기 어려운 그야말로 드림카라고 할 수 있겠다. 롤스로이스는 차주의 성향에 따라 다양한 커스텀이 가능하므로, 실제 출고 가격은 7억 이상이라는 실제 차주들의 후기도 존재한다.

한때 레인지로버가 ‘사막의 롤스로이스’라는 별명을 가지고 있었으나, 진짜 롤스로이스가 SUV를 출시하면서 이런 별명은 사라지게 되었고, 지금은 컬리넌이 SUV 끝판왕으로 불리고 있다. 물론 라이벌로 벤틀리 벤테이가가 존재하지만, 롤스로이스는 어나더 레벨이다.

위태롭게 주행중인 롤스로이스 컬리넌 / 머니투데이

범퍼만 바꿔도 수천만 원
이런 상태라면
어마무시한 수리비 예상돼

그런데, 이런 초호화 SUV가 국내 고속도로에서 심상치 않은 모습으로 포착되어 화제다. 머니투데이 단독 보도에 따르면, 해당 차량은 정차할 곳을 찾는 듯 비상등을 켠 채로 위태로운 주행을 이어 나가고 있었다고 한다. 운전석 뒤쪽 휠에 문제가 있는 것으로 보이는 이 차에 정확히 어떤 문제가 있는 것인지는 알 수 없지만, 외부 충격으로 인해 휠축이 휘었을 것으로 추정된다.

롤스로이스는 어마 무시한 찻값만큼이나 수리비 역시 어마 무시한 것으로 잘 알려져 있다. 범퍼 하나만 교체하는데도 천만 원 이상을 지불해야 하며, 램프 하나라도 교체하는 순간 공임을 포함하면 국산 준중형차 한 대 값 정도는 쉽게 나올 수 있는 수준이다. 해당 사진 속 컬리넌은 휠축 자체가 휘어버린 것으로 보이기에 정식 서비스센터에 방문할 시 수리비로만 수천만 원을 지불해야 할 수도 있겠다.

해당 사진을 확인한 네티즌들은 “또봇 변신하려고 준비 중이다”, “롤스로이스 바퀴 빠질 정도면 하늘이 무너진 거 아닌가?”, “6억짜리 자동차면 최소한 바퀴가 두 개 빠져도 안전하게 달릴 수 있어야 한다”라는 등 다양한 반응을 쏟아냈다.

일부 네티즌들은 “요즘 6억 가지고 아파트는 지방 아니면 꿈도 못 꾼다“, “어디 롤스로이스를 아파트에 비교하냐”라며 수직 상승한 부동산 가격과 자동차 가격을 비교하는 것을 못마땅해하는 네티즌들도 존재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