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두가 아이오닉 6에서 아쉽다고 지적하는 이것

쏘나타 오너스 클럽 / 아이오닉6 스파이샷

현대차의 아이오닉6
콘셉트카와 비슷한 모습

제조사들은 양산차를 선보이기 이전에 콘셉트카로 공개한다. 그다음으로 현실적인 타협을 거쳐 양산형 모델로 만들어 낸다. 대부분 제조사에서 콘셉트카를 선보이면, 어떤 모델이 출시될지 소비자들의 관심을 집중시킨다. 2020년 현대차는 전기 콘셉트가 ‘프로페시’를 선보였는데, 이를 본 업계 관계자들은 “프로페시가 아이오닉 6가 될 것”이라고 예측했다.

많은 이들이 예측한 대로 아이오닉6 루머가 정확히 들어맞았다. 프로페시가 공개된 이후, 위장막으로 가려진 차들 중 프로페시와 유사한 형태를 띠고 있는 차량의 목격담들이 공개되었다. 초반 네티즌들의 반응은 호평이었지만, 점차 아쉬운 부분들도 언급되고 있다. 점차 윤곽을 드러내고 있는 아이오닉 6의 아쉬운 점이 무엇인지 알아보자.

유재희 에디터


프로페시 콘셉트카 / 사진 = Instagram ‘parkborghini’님

디자인으로 좋은 평가를 받던
현대차의 전기 콘셉트카

현대차가 공개했던 프로페시는 ‘국산 포르쉐’라고 불릴 정도로 유려한 디자인을 가지고 있었다. 공기역학적 효율을 가장 높인 차량으로 쿠페형 스포츠카와 비슷한 외관을 가지고 있었다. 또한 휠도 공기역학적인 프로펠러 스타일 디자인으로 프로페시의 멋을 끌어올렸다.

프로페시는 공신력 있는 ‘fDrive’에서 “메르세데스 CLS와 비슷한 수준의 디자인을 가진 차”라며 “멋진 휠 디자인과 미래지향적인 LED 헤드램프는 아주 완성도가 높은 차”라고 평가했다. 또 다른 매체에서도 “프로페시는 공기역학 디자인을 아주 잘 파악한 차량이다”라며 “실제 양산형 모델도 기대되는 차다”라고 극찬했다.

아이오닉6 스파이샷 / 사진 = Instagram ‘new__york_m’님

역시나 양산차 수준으로
나오는 아이오닉6

프로페시 콘셉트카의 양산형 모델 아이오닉 6가 점차 스파이샷으로 많이 공개되면서, 네티즌들은 많은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한 네티즌은 “캐딜락에서는 콘셉트카랑 양산차가 거의 똑같은 수준으로 생산하는데, 현대차는 완전 원가 절감에 목숨건거 같다”라는 반응과 “프로페시로 기대감 높여놓고 거의 엑센트같은 차로 뽑을 줄 몰랐다”라며 불만을 표출했다.

게다가 최근 커뮤니티를 통해 공개된 아이오닉 6는 후면부와 측면부만 가려진 상태로 도어 글라스와 위장 스티커가 없던 모습이었다. 해당 스파이샷을 살펴보면 이전 콘셉트카와 실루엣은 비슷하지만, 도어 글라스 퍼팅라인은 일반 차량처럼 뭉툭한 B 필러가 솟아있었다. 초반 프로페시의 디자인을 기대했던 소비자에겐 프레임 리스 도어가 아닌 것이 가장 큰 단점으로 느껴졌다.


아이오닉6 스파이샷 / 사진 = Instagram ‘taekyungkim319’님

새로운 아이오닉 6 테스트카를 본 네티즌들은 “프로페시는 진짜 매끈한 디자인이 장점이었는데, 실제 양산될 모델을 보니 너무 싼 티 난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또 다른 의견으로는 “정말 저게 21세기 도어 글라스라고 볼 수 있나? 요즘 미니쿠퍼도 저러진 않는다”라고 말했다.

대부분의 네티즌들은 아이오닉 6가 프레임 리스로 나오지 않은 것에 큰 불만을 가지고 있었다. 이에 대해 업계 관계자는 “그랜저같이 판매량이 보장된 차량에 프레임 리스 같은 디자인을 넣어도 괜찮지만, 현대차는 생산 단가를 고려해 일반적인 도어 형태를 채택한 것으로 보인다”라고 설명했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