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내가 아우디랑 똑같아” 독일 진출한 7000만원짜리 중국 자동차, 살펴보니..

중국에서 출시한 신차
준대형 SUV 웨이 커피 01
네티즌들 반응까지

[오토모빌코리아=뉴스팀] 전통적으로 중국은 자동차 산업과는 거리가 먼 나라였다. 중국의 자동차 시장은 어마어마한 내수로 전 세계 판매량의 약 30%를 차지할 만큼 가장 큰 규모를 자랑하지만 대부분 자국의 브랜드보다는 수입차에 의존했다.

하지만 내연기관에서 전기차로의 전환이 이루어지는 추세에 접어들면서, 중국은 최근 ‘친환경차 굴기’를 명목으로 자국 브랜드의 몸집을 키워나가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중국에서 등장한 외관은 미국 브랜드 링컨을 빼닮고, 실내는 아우디와 판박이인 본 차량에 대해 함께 살펴보도록 하자.

외관은 링컨
실내는 아우디

중국 그레이트 월 모터스가 자동차 산업의 중심지인 독일에 출시한 준대형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 웨이 커피 01외관의 크게 적용된 크롬 그릴은 미국의 브랜드 링컨과 상당히 유사하다후면 테일램프에는 수직형 브레이크등이 들어오고 하단에는 크롬이 추가됐다.  
 
실내에는 커다란 미들 콘솔이 있으며 9.2인치의 디지털 계기판과 14.6인치 대형 중앙 스크린이 탑재되어 깔끔한 느낌을 준다중앙 스크린 아래에는 9인치의 공조 스크린 또한 위치하고 있다좋은 실내 마감 품질은 덤.

성능은 나쁘지 않다만
중국차는 조금..

유튜브 ‘오토센스’

차량의 파워트레인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답게 내연기관 엔진이 앞에 들어가고 전기 모터가 앞뒤에 하나씩 더해져 약 460마력의 시스템 총출력을 자랑한다제로백은 불과 5초에 달한다고.  
               
또한차량에 들어가는 42kWh의 대형 배터리도 탑재돼 전기만으로도 150km에 달하는 주행 거리를 갖고 있다현지에서 측정된 가격은 한화로 6,700만 원부터 7,400만 원까지 고루 분포해 있다고.

웨이 커피 01
네티즌들 반응

네티즌들의 반응 또한 함께 살펴봤다. “이것은 전 세계 자동차의 합작품.. 근데 7천 주고 누가 중국차를 사?”, “중국의 기술력이 많이 좋아졌다는 것은 알겠는데왜 중국만의 독창적인 디자인을 뽑아내지 못하는 걸까?”와 같은 반응이 존재했다.

 
추가로, “로고는 링컨그릴은 아우디 A8, 짬뽕도 이런 짬뽕이 없다”, “웨이 커피 01인가요아니면 아우디 카피01인가요?”, “한국에는 무조건 안 들어올 듯~”과 같은 반응 또한 찾아볼 수 있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