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하고, 늘리고! 식품·외식업계, ‘업그레이드’로 승부

식품·외식업계가 기존 제품의 업그레이드 버전을 잇따라 선보이고 있다.

이런 행보는 제품군을 넓혀 세분화된 고객 니즈를 공략하는 것과 더불어 브랜드 방향성을 보다 명확히 제시하기 위한 전략으로 풀이된다.

먼저 프리미엄 피자 브랜드 한국파파존스는 지난 4월 ‘더블 체다치즈 버거 피자’를 선보이며 제품 강화에 나섰다.
올해 첫 신메뉴인 ‘더블 체다치즈 버거 피자’는 기존 ‘더블 치즈버거 피자’의 업그레이드 버전으로 토마토 소스가 아닌 제스티 버거 소스를 베이스로 한다.

여기에 육즙 가득한 비프, 신선한 토마토, 피클, 모짜렐라 치즈와 체다치즈가 듬뿍 올라가 체다치즈 버거를 먹는 듯한 맛을 선사하는 것이 특징이다.
특히 비프, 모짜렐라 치즈가 얹어진 ‘더블 치즈버거 피자’에 베이컨, 치킨스트립 등의 고기 토핑과 체다치즈를 더해 풍부한 고기 식감과 진한 치즈 풍미를 배가한 것이 강점이다.

한국파파존스 관계자는 “버거 맛을 구현한 이색 재미로 더블 치즈버거 피자가 꾸준한 인기를 얻어 이번에 신규 토핑을 추가하고 치즈의 풍미를 강화한 더블 체다치즈 버거 피자를 선보여 고객들이 취향에 따라 선택할 수 있게 했다”“앞으로도 파파존스 피자는 고객 입맛을 겨냥한 메뉴를 지속 제공하기 위해 소통 강화, 연구 개발 등에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롯데칠성음료는 기존 ‘순하리 레몬진’ 355㎖ 캔 제품에 이어 500㎖ 캔 제품을 새롭게 출시했다.
순하리 레몬진은 캘리포니아산 통레몬 그대로 레몬즙을 침출한 과일탄산주로 4.5도의 ‘순하리 레몬진 레귤러’와 7도의 ‘순하리 레몬진 스트롱’ 2종으로 구성됐다.

롯데칠성음료는 가정 시장을 중심으로 성장 중인 국내 주류 시장을 고려해 소비자 선택의 폭을 넓히고자 라인업을 확대했다고 말했다.

버거킹은 최근 ‘도넛 치킨버거’ 신메뉴 3종을 선보였다.
‘크리스피 도넛 치킨버거’와 ‘스파이시 도넛 치킨버거’는 버거킹의 기존 치킨버거에 비해 중량이 40%, 높이가 60% 증가한 두툼한 패티가 특징이다. 또한 가운데가 뚫린 도넛 모양의 패티를 사용해 안쪽까지 바삭한 식감을 자랑한다. ‘치킨 도넛’은 도넛 모양의 치킨 패티만 단독으로 즐길 수 있도록 사이드로 출시됐다.

식품외식경영가 추천하는 글

»[분석리포트] 코로나 2년…외식비 줄고 신선·가공식품비 늘었다

»[서민갑부 비법전수] 물왕리 토담골식 코다리찜 & 불쭈꾸미볶음 비법전수

»[비지니스 인사이트] 수원시, 비건(Vegan) 메뉴 취급 업소 모집

»[마케팅전략] 내 가게 지역맛집 랭킹1위 만들기 완전 정복!

»[지금 일본은] 고객과 쓰레기 줍고, 굿즈 만드는 이색양조장 ‘와일드웨이브’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