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소비자들이 중고로도 엄청나게 찾고있는 수입차

일반적으로 국산차보다

감가가 높은 수입차

일반적으로 수입차는 국산 차에 비해 감가가 큰 편이다. 프로모션으로 수백만 원 가량 할인을 받아 구입하는 사례가 많다 보니 중고차 가격도 낮게 책정되며, 보증기간이 지났을 경우 수리비가 많이 나온다. 그리고 국산 차에 비해 찾는 사람도 적다 보니 감가가 많이 될 수밖에 없다.

그렇다면 수입차 중에서 잔존가치가 높은 차는 무엇일까? 국내에서 수입차 1, 2위 하는 벤츠, BMW일 것 같지만 실제로는 볼보의 XC60이 1위를 차지했다. 어느 정도인지 살펴보자.

글 이진웅 에디터

수입차 잔존가치 1위

볼보 XC60

수입차 중에서 잔존가치가 가장 높은 차는 볼보 XC60이다. 중고차 거래 플랫폼 엔카에서 3년이 지난 2019년식 인기 모델 22종을 분석한 결과 XC60이 잔존가치 78%라고 한다.

2020년과 2021년에는 수입 중대형 SUV 부문 잔존가치 평가 1위를 차지한 바 있었다. 즉 XC60은 3년 연속 동급 최고의 잔존가치를 자랑하는 수입차가 되었다. 2020년 조사에서는 89.1%, 2021년 조사에서는 86.59%인 것으로 조사되었다. XC60 다음으로는 E클래스, 티구안, 5시리즈, A6 순으로 잔존가치가 높았다.

XC60의 잔존가치가

높은 이유는?

XC60의 잔존가치가 높은 이유는 무엇일까? 먼저 모든 트림에 파일럿 어시스트, 시티 세이프티, 충돌 방지 시스템 등 안전 사양이 기본적으로 적용되어 있다. 거기다가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볼보의 기업 정신이 있으며 실제로 여러 사고를 통해 볼보의 안전성이 증명된 바 있다.

주력 모델인 인스크립션은 바위스&윌킨스 오디오 시스템, 크리스탈 변속 레버, 어드밴스드 공기 청정 시스템 등 고급 사양이 확대 적용되어 있다.

보증 기간도 꽤 긴 편이다. 업계 최고 수준의 5만, 10만km 보증을 비롯해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의 8년, 16만km 배터리 보증 등을 기본으로 제공한다.

거기다가 보증이 만료된 후 유상 수리를 진행할 경우 동일 부품을 평생 무료로 교체해주는 평생 부품 보증 서비스를 통해 유지비를 줄인 점도 잔존가치 유지에 일조했다.

출고 대기기간이 긴 점도 한몫한다. XC60은 출고 대기기간이 무려 1년 이상이다. 다른 모델도 마찬가지로 길다. 그렇다 보니 차를 바로 출고해 운행할 수 있는 중고차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들이 꽤 있다.

중고 매물을 찾는 사람들이 많다 보니 딜러들도 감가를 많이 적용할 필요가 없으며, 심지어 21년식 차량의 경우 신차가격보다 비싸게 책정된 경우도 있다. 참고로 XC60 중 가장 비싼 인스크립션의 가격이 7,200만 원인데, 7,430만 원, 8,090만 원에 올라온 매물이 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1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