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이 갑자기 미국 시장에 도전한다며 출시한다는 신차

미국 픽업트럭 시장에
출사표 던진 독일 업체
새로운 브랜드도 출범해
브랜드명은 “스카우트”

픽업트럭 하면 떠오르는 국가. 바로 미국이다. 픽업트럭은 미국의 자동차 문화를 상징하는 차량으로 자리매김하고 있으며, 미국 완성차 업체들은 모두 저마다의 픽업트럭 라인업을 보유하고 있다. 현재 미국 완성차 업체들의 픽업트럭은 전동화 전환기를 맞이해 하나둘씩 전기 픽업트럭으로 재탄생하는 과정을 거치는 중이다.

픽업트럭에 있어선 진입장벽이 매우 높은 미국 자동차 시장. 여기에 한 독일 완성차 업체가 출사표를 내던졌다. 출사표를 내던진 독일 완성차 업체는 바로 폭스바겐, 정확히는 폭스바겐 그룹이다. 최근 이들은 미국 소비자들을 주요 대상층으로 한 전기 픽업트럭과 전기 SUV를 미국 시장에 선보일 것이라 선언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정말 엄청난 준비를 하고 있다고 하는데, 과연 폭스바겐 그룹은 미국 시장 진출을 위해 어떤 준비를 하고 있는 걸까?

글 조용혁 에디터

전기 픽업과 SUV만을 위한
새로운 브랜드를 출범했다

현지 시각으로 지난 11일, 폭스바겐 그룹은 전기 픽업트럭과 전기 SUV만을 생산하는 새로운 브랜드 “스카우트” 출범을 공식화했다. 폭스바겐 그룹은 스카우트의 차량들이 픽업트럭 최대 시장인 미국 시장을 겨냥할 것이며, 이를 위해 총 10억 달러, 한화로 약 1조 3,000억 원을 투입할 것이라 밝혔다.

스카우트는 미국 시장을 겨냥한 브랜드인 만큼, 북미 현지의 독립된 브랜드로 활약할 예정이다. 스카우트는 오는 2026년까지 첫 번째 차량을 공개, 연간 최대 25만 대의 판매량 기록을 목표로 하고 있으며, 차량의 설계와 개발, 엔지니어링, 제조 및 판매 등의 모든 과정은 북미 시장 현지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브랜드명은 “스카우트”로
여기에 거는 기대가 상당해

허버트 디스 폭스바겐 그룹 CEO는 “전기 픽업트럭과 전기 SUV 부문은 전동화로의 전환을 시도하는 폭스바겐 그룹에 있어 가장 중요한 성장을 끌어낼 핵심 시장이다”라고 말하며 “스카우트는 우리에게 있어 새로운 기회를 제공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며, 이를 통해 폭스바겐 그룹은 글로벌 입지를 더욱 견고히 다질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아르노 아틀리츠 폭스바겐 그룹 재무 담당 최고 책임자는 “스카우트는 폭스바겐 그룹 내에서도 독립적으로 움직이는 별도의 브랜드가 될 것이다”라고 말하며 “전동화로 빠르게 변화하고 있는 시장에 대응하고, 시너지 효과를 내기 위해 폭스바겐 그룹의 전기차 플랫폼 기술을 적극적으로 활용할 것이다”라고 설명했다.

스카우트의 초기 목표는
북미 시장 점유율 10% 확보

북미 시장에 출사표를 던진 스카우트의 초기 목표는 전기 픽업트럭과 전기 SUV를 통한 시장 점유율 10% 확보다. 점유율 10%를 확보한 다음에는 수익성을 강화하며 차량 라인업을 더욱 확대할 것이며, 이를 통해 포드의 브롱코, 지프의 랭글러 등이 꽉 잡은 오프로드 시장까지 그 범위를 확장할 예정이다.

해외의 주요 외신에 따르면 스카우트는 우선 중형 전기 픽업트럭과 오프로드 스타일의 전기 SUV를 개발해 판매할 예정이다. 두 차량 모두 폭스바겐 그룹의 스케이트 전기차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 생산될 예정이며, 전기 픽업트럭은 포드의 레인저, 쉐보레의 콜로라도 수준의 주거 공간과 적재 공간을, 전기 SUV는 폭스바겐의 아틀라스 수준의 주거 공간을 갖출 예정이다.

진짜 제대로 준비했네
국내 네티즌들의 반응

스카우트는 과거 미국에서 활동했던 중장비, 상용차 업체였던 인터내셔널 하베스터의 SUV 차량의 차명에서 따왔다. 지난 2017년, 폭스바겐 그룹은 스카우트 상표권을 가진 나비스타를 인수함으로써 스카우트 상호 소유 권한을 확보했고, 이를 전기 픽업트럭과 전기 SUV만을 생산하는 별도의 브랜드로 재탄생시킬 것이라 한차례 밝힌 바 있다.

폭스바겐 그룹의 새로운 브랜드, 스카우트의 출범 소식에 국내 네티즌들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국내 네티즌들은 “진짜 제대로 준비했네?”, “미국 시장 반응은 어떠려나?”, “왜 난 잘 안될 것 같지?”, “유럽에선 몰라도 미국에서 폭스바겐은 좀…”, “국내에도 차량 출시해주려나?”, “전기 픽업트럭 요즘 핫하던데 기대된다” 등의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autopostmedia@naver.com

오토포스트의 모든 콘텐츠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 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오토포스트 Co., Ltd
All Rights Reserved.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