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뷔작으로 월드 스타된 한국 배우가 미국 영화에 출연하자 벌어진 일

<버닝>으로 세계적 주목받은 전종서의 할리우드 진출작 <블러드 문> 2022년 하반기 개봉!

배우 전종서의 할리우드 첫 진출작이자 그가 주연으로 활약한 <블러드 문>이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작으로 화제를 모은 가운데, 2022년 하반기 개봉을 확정지었다.

<블러드 문>은 핏빛처럼 붉은 달이 뜬 어느 날, 위험한 힘을 지닌 ‘모나’가 병원에서 탈출하고 새로운 자유를 찾아 떠나는 이야기를 담은 미스터리 판타지.

지난해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에도 올라 화제를 모은 <블러드 문>이 2022년 하반기 개봉을 확정지었다. 이로써 배우 전종서는 칸 영화제 황금종려상 후보작 <버닝>뿐만 아니라 할리우드 첫 진출작 <블러드 문>으로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작에도 연이어 출연하며 세계적으로 연기력을 인정받고 있다.

특히 <블러드 문>이 출품된 작년 제78회 베니스 영화제는 봉준호 감독이 심사위원장을 맡아 전 세계의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또한 최고 상인 황금사자상 트로피를 두고 오스카 감독상 수상 감독 제인 캠피온의 <파워 오브 도그>와 세계적인 거장 페드로 알모도바르의 <패러렐 마더스>, 배우 크리스틴 스튜어트 주연의 <스펜서> 등 쟁쟁한 작품들과 <블러드 문>이 치열한 경합을 펼치며 큰 주목을 받았다.

<밤을 걷는 뱀파이어 소녀>로 컬트적인 인기를 끈 감독 애나 릴리 아미푸르가 메가폰을 잡은 <블러드 문>은 베니스 영화제에서 황금사자상 후보로 지명되었을 뿐만 아니라 사운드트랙 특별 언급상을 포함해 총 2관왕에 등극하는 기염을 토했다.

그리고 장르 영화제 최대 규모와 최고의 라인업을 자랑하는 시체스 영화제에서도 음악상을 수상하며 중독성 강한 EDM 사운드트랙으로 완성된 스타일리시한 음악과 독창적인 연출로 끊임없는 극찬 세례를 받았다. 배우 전종서는 위험한 힘을 이용해 새로운 자유를 찾아 떠나는 주인공 ‘모나’ 역으로 열연을 펼쳤으며

아카데미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바 있는 명배우 케이트 허드슨과 함께 환상적인 버디 케미를 선보인다. 뿐만 아니라 <버드맨>으로 아카데미 작품상을 수상한 베테랑 프로듀서 존 레셔가 진두지휘하여 영화의 완성도를 한층 더 끌어올렸다.

전종서 주연의 베니스 영화제 황금사자상 후보작 <블러드 문>은 2022년 하반기에 개봉할 예정이다.

damovie2019@gmail.com(오타 신고/제보 및 보도자료)

※저작권자 ⓒ 필 더 무비.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필더무비가 추천하는 글

»전남편과의 소송 때문에 진짜로 해고될 뻔 한 월드 스타

»연하 남편과 슬하에 낳은 딸 자랑중인 대스타의 놀라운 근황

»키가 무려 27cm 차이가 나서..매순간이 설렜다는 남녀 스타

»최근 KBS가 자신들의 ‘개딸’로 키우고 있는 대세 스타

»50살? 추억의 ‘인디아나 존스2′,’구니스’ 소년의 대반전 근황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