쿠페형 SUV 전기차 볼보 C40 리차지 시승기

::::: 볼보에서 만든 쿠페 SUV

볼보에서는 그동안 세단부터 SUV까지 다양한 라인업으로 가솔린 / 디젤 그리고 플러그인 하이브리드와 최근 마일드 하이브리드까지 여러 파워트레인을 선보였다. 최근 적극적인 전기차 도입으로 많은 사람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
그중에서도 볼보 브랜드에서 최초로 선보이는 쿠페형 SUV 전기차인 볼보 C40 리차지 모델은 국내에서 인기가 좋은 자동차 키워드인 볼보 + 전기차 + SUV + 쿠페라는 꽤 흥미로운 조합이 눈에 띄는 모델이었다.

이번 볼보에서 선보이는 C40 리차지 모델은 전기차 플랫폼 기반으로 제작된 차량은 아니다. 기존 볼보 CMA (Compact Modular Architecture)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된 차량으로 CMA 플랫폼은 현재 볼보 XC40과 폴스타 2 등 다양한 차량들에서 사용되는 플랫폼이다. 여기에 전기 파워트레인을 결합한 차량으로 볼보의 대표적인 전기차 모델로 손꼽히고 있다.

이번 볼보 C40 리차지 모델은 싱글 모터가 아닌 듀얼 모터만 출시되는 단일 파워트레인이다. 듀얼 모터와 사륜구동 시스템의 조합으로 차량 트렁크에 리차지 트윈 (Recharge Twin) 엠블럼이 적용되어 있어 나름 고성능의 모델로 옵션의 선택사항 없이 단일 트림으로 판매가 된다.
C40 리차지 트윈 모델은 최고출력 408마력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4.7초 수준으로 꽤 빠른 출력을 보여준다. 참고로 정지상태에서 시속 100km/h까지 4.7초 정도의 내연기관 모델로는 포르쉐 박스터 S 모델이나 아우디 S4 같은 고성능 모델들과 비슷한 수준이다. 여기에 고성능 듀얼 전기모터와 사륜구동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는 것이 특징이다.

볼보 C40 리차지의 두 개의 전기모터 그리고 사륜구동 시스템은 꽤나 매력적이었다. 너무 빠르지 않을까? 혹은 XC40과 비슷한 크기의 차량이지만 내연기관과 다르게 이질적이지 않을까?라고 생각이 들었지만 최고출력 408마력의 출력은 운전자가 원할 때 적당하게 출력을 밀어주는 듯한 느낌을 보여준다. 물론 전기차의 특징인 순간 가속력은 최대토크 67.3kg.m으로 펀치력이 꽤 강한 느낌을 보여준다.

볼보 C40 리차지 배터리는 LG 에너지솔루션의 78kW의 고 전압 배터리를 사용한다. 따라서 약 40분 만에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며 여기에 히트펌프 기능과 프리 컨디셔닝 기능이 탑재되어 주행거리 향상에 도움을 주고 있다. 경쟁 모델로 손꼽히고 있는 벤츠 EQA (배터리 69.73 kWh), GV60 (배터리 77.4 kWh)보다 약간 더 높은 수준으로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는 1회 충전 시 최대 420km (WLTP기준)이며 국내 인증 기준으로는 356km 주행 가능하다.

볼보 C40 리차지의 디자인은 기본적으로 XC40의 느낌을 주고 있다. 하지만 전기차 전용 프런트 그릴과 픽셀 기술 기반의 새로운 LED 헤드램프를 적용하고 있는 것이 특징이며 XC40 보다 좀 더 심플한 느낌을 보여주고 있다. 개인적으로는 흰색 차량은 어딘가 좀 심심한 느낌이 있었다.

볼보의 새로운 전기차 XC40 리차지와 C40 리차지에 가장 큰 차이는 바로 쿠페형 디자인에 차이이다.
2열 공간을 생각한다면 XC40 리차지 모델이 더 만족스럽겠지만 2열 공간이 크게 중요하지 않다면 단연 C40 디자인이 좀 더 매력적이다. 여기에 동급 모델보다 타이어 사이즈가 더 큰 20인치 리차지 전용 휠/타이어를 적용하여 차량이 좀 더 커 보이는 느낌을 보여준다.

이번 C40 리차지에 가장 만족스러운 디자인은 바로 리어 디자인이다. 분명 볼보의 디자인 아이덴티티를 가지고 있지만 훨씬 더 날렵하고 공격적인 이미지를 주고 있다. 특히나 공기역학적으로 설계된 리어 스포일러는 이 차량에 성격을 그대로 보여주고 있다.

볼보 C40 리차지는 기존 XC40 내연기관 실내 디자인과 큰 틀에서는 벗어나지 않는다. 다만 폴스타 2와 마찬가지로 시트에 앉는 순간 운전자가 차량 출발을 할 수 있게 자동으로 시동이 켜지기 때문에 변속기를 D로 변경하면 바로 출발이 가능하다. 12.3인치 디지털 디스플레이는 최근 XC60부터 적용된 새로운 인포테인먼트 플랫폼으로 내비게이션을 기본으로 하거나 Calm 모드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또한 데코 패널은 특이하게 지도 모양을 띄고 있는데 스웨덴 북부 산악 지역인 아비스코 지형에서 영감을 얻은 3차원 형태의 반투명 토포그라피 데코 패널을 적용했다.

최근 볼보는 많은 변화를 보여주고 있다. SKT와 함께 300억 원을 투자하여 TMAP 모빌리티와 공동 개발한 TMAP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은 음성 인식으로 차량의 기능들을 제어하고 간단한 궁금한 사항들을 물어볼 수 있는 SKT NUGU 서비스까지 포함되어 있다. 특히나 기존 볼보 내연기관과 다르게 근처 전기차 충전소 알림이나 경로 탐색 시 충전소 자동 경유, 현재 배터리로 주행 가능한 범위 조회 등이 추가되어 있다.

1열 공간은 XC40 정도의 수준 정도로 전기차치고는 조금 하드한 느낌을 보여준다. 2열 공간은 배터리 팩의 2중 구조와 쿠페형 디자인 때문에 천장 높이가 다소 낮은 편이기 때문에 2열 공간을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이라면 XC40 리차지 모델을 1열 공간 위주로 주행한다면 C40 리차지 모델을 선택하는 것이 가장 바람직한 방법이다.

이 날은 비와 눈이 동반한 날씨로 볼보 C40 리차지 모델에 차량 성능을 한층 끌어올려 주행하지 못했다. 하지만 전기차 플랫폼이 아닌 내연기관과 함께 사용하고 있는 CMA 플랫폼을 사용한 전기차 모델치고는 상당히 안정감이 있는 차량이였다. 볼보는 최근 편안하고 고급스러운 이미지를 강조하여 스포티한 느낌이 많이 사라졌는데 C40 리차지는 쿠페형 SUV 모델로 스포티한 주행 감성도 잘 포함시켰다. 많은 사람들이 폴스타2와 같은 플랫폼에 같은 브랜드(?) 비슷한 느낌이 아닐까? 라고 생각해보지만 폴스타2와 확실히 다른 감성을 보여주는 차량이였다.

볼보 C40 리차지의 판매 가격은 6,391만원이라는 금액으로 판매가 된다.
언듯보면 가격이 비싸보이지만 북미시장 대비 약 890만원이나 저렴한 가격에 판매되고 해외 시장에 없는 한국형 내비게이션인 TMAP의 적용 그리고 음악 플랫폼 FLO의 적용이 되어 있으며 LTE 5년 무상 FLO 1년 무상, OTA 무선 업데이트 15년 무상 서비스에 8년 / 16만km 고전압 배터리 보증까지 볼보의 공격적인 새로운 전기차는 국내 전기차 시장에서 꽤 의미있는 브랜드가 될듯하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