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사려는 고객에게..“전기차 보조금 줄인다면” 물어보니…

[데일리카 하영선 기자] 자동차를 구입하려는 소비자 10명 중 7명은 전기차에 관심이 있으나 이들 중 상당수는 보조금이 줄거나 충전비용이 증가하면 마음을 바꿀 생각을 갖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또 구입 의향은 충전비용 증가보다는 보조금 축소에 더 민감했으며, 중국산 전기차는 아무리 저렴해도 안 사겠다는 응답이 절반에 가까웠다.

소비자리서치 전문 연구기관 컨슈머인사이트(대표 김진국)은 향후 2년 내 차량 구입 계획이 있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한 ‘주례 신차에 대한 소비자 관심도 측정 조사(AIMM, Auto Initial Market Monitoring)’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29일 밝혔다.

■ 전기차 구입 “관심 없다” 응답은 6% 그쳐



기아 EV6

2022년 2월 4주차 조사(528명 대상) 결과 전기차에 관심이 ‘있다’는 응답이 72%에 달했던 반면 ‘없다’는 응답은 6%에 그쳤다. ‘보통’이라고 응답한 22%를 포함하면 구입 계획자 거의 대부분이 전기차 구입을 염두에 두고 있었다.

지난 1개월간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증가했다’는 58%인 반면 ‘감소했다’는 응답은 3%에 그쳤다. 전기차가 내연기관차나 하이브리드차를 제치고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자리잡았고, 이런 추세는 빠르게 확산되고 있다는 해석이다.



제네시스, GV70 전동화 모델

소비자의 구입의향은 전기차 보조금 축소나 충전비용 증가에 민감했다. 올해 국내 전기차 보조금은 상한액과 판매가격 기준이 하향되면서 차종에 따라 200만~400만원 이상 축소됐고 충전비용도 7월부터 할인 혜택이 종료되면 1kwh당 약 30원 인상(현재 312.8원→347.6원)된다.

보조금이 200만원 줄었을 경우 ‘그래도 구입할 것’이라는 응답은 10명 중 7명에서 3명 중 1명 꼴인 32%로 줄었다. 12%는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했고 절반이 넘는 56%는 ‘다시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고 답했다.



볼트EUV

보조금이 400만원 줄어들 경우 ‘구입하겠다’는 의향은 200만원 축소 때의 절반인 16%로 줄었고, 거의 그만큼의 소비자가 ‘구입하지 않을 것’(29%)으로 이동했다. ‘다시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는 응답 비율은 55%로 200만원 축소 때와 거의 같았다.

충전비용 증가 시에도 구입 의향은 큰 영향을 받았지만 보조금 축소 때보다는 덜했다. 1kwh당 30원 증가 시 ‘그래도 구입할 것’이라는 응답은 45%였고 거의 그만큼의 소비자는 ‘생각해 봐야 할 것’이라고 했으며 ‘구입하지 않을 것’이라는 응답은 12%였다.



르노 조에

1kwh당 60원 증가했을 때는 이 비율이 각각 34%, 45%, 21%로 더욱 냉각됐다. 보조금 축소에 비하면 변동 폭이 완만했다. 이는 최근 사상 최고가를 경신하고 있는 연료비 인상폭 때문에 크지 않게 느꼈을 가능성도 있다.

■ 중국산 전기차 반값이어도 14%만 “구매 고려”



지커(Zeekr) 001

중국산 전기차 구입의향은 매우 낮게 조사됐다. ‘현재 세계적으로 전기차를 가장 많이 만들고 판매하는 나라는 중국입니다. 국산 전기차와 성능∙스펙∙사양이 똑같은 중국 전기차가 들어왔을 때, 가격이 어떤 수준이면 구입을 고려해 볼 것 같습니까’라는 질문에는 ‘국산 전기차와 동일할 경우 구매를 고려하겠다’는 응답이 4%로 거의 없었고 ‘반값일 경우 고려해 보겠다’는 응답도 14%에 그쳤다.

절반에 가까운 47%는 아무리 중국산 전기차가 저렴해도 구입을 고려하지 않겠다고 답했다. 이런 거부 반응이 중국산 자동차에 대한 것인지, 중국이라는 나라에 대한 것인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인 해답이 없었다.

김진국 컨슈머인사이트 대표는 “전기차가 빠르게 보급되며 자동차 시장의 대세로 부상하는 데는 그동안 정부와 지자체의 정책적 지원에 힘입은 바 크다. 올해 보조금 정책의 일부 변화로 지원 가능 차량 대수가 늘어나고 국산차가 받던 역차별이 개선되는 효과도 기대된다.”며 “그러나 한편으로는 소비자의 구입 의향 위축으로 이어져 전기차 시장 확대에 걸림돌로 작용할 수 있다. 구매 유인 효과가 큰 보조금 정책에는 시장 반응의 면밀한 관찰과 완급 조절이 필요해 보인다.”고 지적했다.

클래스가 다른; 자동차 뉴스 채널 데일리카 http://www.dailycar.co.kr
본 기사를 이용하실 때는 출처를 밝히셔야 하며 기사전재 및 재배포를 금합니다.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