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마단 기간인 4월이 두바이 여행 최적기

낮에는 금식하고 기도하지만
밤엔 ‘이프타’ 만찬 열어 화려
호텔, 레스토랑 등 할인 특가



<제공 = 두바이관광청>

4월은 이슬람 문화권 국가에 아주 특별하다. 올해 42일부터 51일까지 30일간 라마단(Ramadan) 기간이다. 라마단은 이슬람 달력상의 9번째 달로 이슬람교의 창시자인 무함마드가 코란의 첫 구절을 받은 날을 기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성스러운 시기인 만큼 전 세계 이슬람교도들은 라마단 동안 해가 떠 있는 시간에는 음식은 물론 물도 마시지 않는다. 금식을 통해 인내하며 과거에 했던 잘못에 대해 속죄하고, 소외되고 굶주린 이들을 돌아본다.



<제공 = 두바이관광청>


두바이 관광청은 라마단을 두바이 여행의 적기로 꼽았다. 도시 곳곳에서 열리는 다채로운 전통행사와 해가 진 후의 화려한 이프타(Iftar) 만찬 등 연중 가장 색다르고 특별한 두바이를 경험할 수 있다는 이유에서다.



<제공 = 두바이관광청>


낮 동안 금식을 한 이슬람교도들은 해가 지면 가족과 친척, 소외된 이웃 모두 함께 푸짐한 식사를 즐긴다. 이를 이프타라고 하는데 금식을 깬다라는 의미가 있으며, 긴 단식 후 충분한 영양 공급을 위해 쌀과 구운 고기를 주 식단으로 한다. 국제적인 관광도시인 두바이는 라마단 기간 도시를 찾는 여행자들을 위해 도시의 관광명소와 레스토랑, 가게들이 평소와 같이 운영된다. 일몰 후 가족, 친구들과 이프타를 즐길 수 있도록 쇼핑몰과 레스토랑의 영업시간이 자정 이후로 연장되는 등 도시의 밤은 라마단 기간에 더욱 길어지고 깊어진다.



<제공 = 두바이관광청>

두바이는 라마단 기간을 시작으로 여름 동안 호텔, 레스토랑 및 관광지에서 다양한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평소 높은 가격 때문에 망설였던 초호화 호텔들을 경험해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무엇보다 여름 시즌에는 일부 호텔에서 50% 이상 할인을 받을 수 있다. 이처럼 라마단에 두바이를 방문하는 여행자들은 이곳의 독특하고 이색적인 모습을 보고 경험할 수 있으며 이 시기에만 누릴 수 있는 혜택들을 즐길 수 있다.

두바이는 226일 이후로 백신 접종을 완료한 해외입국자는 두바이 입국 시 PCR 음성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되며, 야외 공간에서의 마스크 착용은 개인 자율에 맡기는 등 입국 규제를 대폭 완화했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