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입국자 자가격리 없어지자, 55%가 해외여행 검색했다

티몬 530명 설문조사
50~60대 해외 여행 욕구 더 커
“올 여름에는 실제로 떠날 것”
동남아, 가족여행, 보복소비 선호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이후 해외여행 상품 검색이 급증했다.
티몬이 지난 22일부터 한 주간 530명을 대상으로 시행한 조사에서 전체 응답자 중 절반이 넘는 55%가 ‘해외입국자 자가격리 면제 발표에 해외여행 상품을 알아봤다’고 답했다. 격리면제 소식에도 ‘안전하게 떠날 수 있는 국내여행을 알아봤다’는 38%, ‘여전히 집콕’을 택한 응답자는 7%로 집계됐다.



인천국제공항. <매경db>

다만 세대별 차이는 있었다. 연령별로 살펴보니 해외여행을 알아봤다는 비중이 50대(66%)와 60대 이상(61%)에서 제일 많았다. 반면 국내여행을 택한 비중은 30대와 40대(각 42%)가 가장 높았다. 상대적으로 시간적·경제적 여유가 있는 50대 이상 고객이 서둘러 해외여행 준비에 나선 것으로 해석된다.



<제공 = 티몬>

또, 응답자의 40%가 ‘올 하반기’를 실제 해외여행을 떠날 수 있는 시점으로 꼽았다. 내년 상반기(29%), 올 상반기(11%)로 예상한 응답도 뒤따랐다. 해외입국자 격리면제에 국내 거리두기 방침도 완화되고 있어 이번 여름을 기점으로 해외여행 수요가 급증할 것으로 전망된다.

가고 싶은 해외여행 지역으론 동남아(41%)가 1위를 차지했다. 2위 유럽(25%), 3위는 동북아(14%), 4위는 북아메리카(12%), 5위는 오세아니아(7%)였다. 선호하는 해외여행 컨셉도 ‘바다가 있는 휴양지’가 37%로 높은 선호도를 보였다. ‘볼거리 가득 대도시 여행’ 24%, ‘로컬 감성 소도시 여행’ 19%, ‘역사·문화유적 탐방’ 16%, ‘배낭여행’ 4%가 뒤를 이었다.

해외여행 갈증이 커진 만큼 가족과 여유로운 일정으로 떠나길 기대하는 모습이다. 동반자 유형은 ‘가족’이 53%로 가장 높았고, 일정은 ‘5~6일’(38%), ‘1주 이상’(30%)을 선호했다.

예산 규모도 초저가 여행보다는 ‘플렉스’를 택하는 분위기다. 1인당 예산을 묻는 질문에 실용적인 금액대인 ‘50만원~100만원’을 쓰겠다는 응답자가 44%로 가장 많았다. ‘100만원~200만원 이하’는 30%, ‘200만원 이상 플렉스’도 17%에 달했다. 반면 ‘50만원 미만 초저예산 여행’은 9%에 그쳤다. 코로나로 10명 중 7명이 3년간 해외여행을 가지 못했다고 답한 만큼 보복소비 현상이 커질 것으로 예측된다.

국내여행 인기도 못지않다. 조사결과 10명 중 6명(65%)이 국내여행 계획도 세우고 있다고 답했다. ‘벚꽃, 튤립 등 꽃 축제 구경’(45%) 계획이 대부분으로, 희망 여행지는 역시나 제주도(40%)가 1위였다.
[권오균 여행+ 기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