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 법무부 장관에 한동훈 깜짝 발탁…안철수계 없어

윤석열 당선인, 2차 내각 발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열린 2차 내각 발표에서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를 소개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한동훈 사법연수원 부원장(검사장)을 새 정부 첫 법무부 장관으로 발탁했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에는 김인철 전 한국외대 총장, 외교부 장관에 박진 의원, 통일부 장관에 권영세 의원, 행정안전부 장관에 이상민 전 국민권익위 부위원장, 환경부 장관에 한화진 한국환경연구원 명예연구위원, 해양수산부 장관엔 조승환 전 해양수산과학기술진흥원장,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에 이영 의원을 지명했다. 대통령 비서실장엔 김대기 전 청와대 정책실장이 임명됐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통의동 인수위 기자회견장에서 8명 장관 후보자들에 대한 2차 내각 인선안을 발표했다.

윤 당선인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20년간 법무부와 검찰에서 주요 요직을 두루 거쳤고 수사와 재판, 검찰 제도 법무행정 분야의 전문성을 쌓아왔다”며 “법무 행정의 현대화,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사법 시스템을 정립하는데 적임자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한 후보자는 윤 당선인의 검찰 재임 시절 SK 분식회계 사건과 대선 비자금 사건, 현대차 비리 사건, 외환은행 매각 사건, 최순실 국정농단 사건 등을 함께 수사한 최측근 인사로 꼽힌다. 한 후보자는 당초 서울중앙지검장 후보로 거론됐으나 법무부 장관 후보로 지명되며 파격 인선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윤 당선인은 “법 집행 분야뿐만 아니라 법무행정, 검찰에서의 기획 업무 등을 통해 법무 행정을 담당할 최적임자라고 판단했으며 절대 파격 인사는 아니다”라며 ‘파격’ 기용이라는 평가에 대해 부인했다.

김인철 교욕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교육 현장의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교육 정책에 대해 개혁적 목소리를 낸 교육자”라며 “교육부 개혁과 고등 교육 혁신으로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준비하고 자라나는 아이들과 청년세대에게 공정한 교육 기회와 교육의 다양성을 설계해나갈 적임자”라고 소개했다.

박진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서는 “2008년 한미의원외교협회 단장을 지내며 바이든 당시 미 상원외교위원장과 단독 회담을 가질 정도로 대미외교 전략통으로 인정 받는분”이라며 “교착 상태에 빠진 외교를 정상화하고 한국이 국제사회에서 책임과 연대를 다하는 글로벌 중추국가로 거듭나는데 크게 기여할 것으로 판단했다”고 했다.

윤 당선인은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에 대해 “당내에서 중도 실용 노선을 견지하며 당내 개혁을 주도하고 당내 여러 갈등을 중재한 관록 있는 정치인”이라며 “원칙에 기반해 남북관계를 정상화하고 한반도 평화 시대를 열어갈 적임자라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윤 당선인은 지난 10일 8개 부처 장관 인선 발표에 이어 총 17개 부처 장관 후보자 발표를 마무리했으며 고용노동부, 농림축산식품부 두개 부처 장관 인선 발표만 남겨 두고 있다.

윤석열 정부의 초대 내각 명단은 1차에 이어 2차에서도 서울대 출신 남성이 주류를 이뤘다. 이날 장관 후보자로 임명된 8명의 연령대는 40대 1명, 50대 3명, 60대 4명이다. 출생지는 강원 1명, 경남 1명, 대전 1명, 부산 1명, 서울 3명, 전북 1명이다. 출신 대학은 고려대 2명, 광운대 1명, 서울대 4명, 한국외대 1명이다.

입각 대상으로 물망에 올랐던 안철수계 인사는 1차에 이어 2차 인선에서도 전무했다. 서강대 명예교수를 교육부 장관으로 임명하는 안이 검토됐지만 최 교수도 배제되며 공동정부 구성에 파열음을 빚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덕수 국무총리 후보자는 “중장기적으로 보면 추가적인 여러 공직이나 국정과 관련된 직책 인선이 이뤄질 것”이라며 “그런 과정에서 통합과 협치, 안철수 위원장과의 공동 국정 운영 이런 부분들이 어떤 형태로 반영될지 검토가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나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