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보다 높다…업비트·빗썸, 임직원 평균 연봉 ‘4억’

kuk202203310067.628x.0

업비트와 빗썸 등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 임직원들의 평균 연봉이 삼성전자와 같은 대기업 평균 연봉의 3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일 두나무와 빗썸은 2021년도 사업보고서를 발표, 이들의 억대 연봉이 공개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두나무와 빗썸의 임직원 평균 연봉은 각각 3억9294만원, 1억1800만원이다.

업비트 운영사인 두나무의 경우 김광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임지훈 최고전략책임자(CSO)가 각각 179억4800만원, 138억3200만원을 받았다. 앞서 이들은 두나무 실적을 크게 올린 실적을 인정받아 상여금 100억원대로 책정됐다.

송치형 두나무 의장은 상여금 74억4000만원을 포함해 총 98억5500만원을 수령했다. 김형년 부회장은 상여금 56억원을 포함해 총 72억4300만 원을 받았다. 이석우 대표는 상여금 21억원 등 총 28억원을 받았다.

두나무의 지난해 말 기준 임직원 수는 370명으로, 평균 근속연수는 2년이다.

두나무의 2021년 연결 기준 매출은 3조7046억원이며, 영업이익은 3조2714억원, 당기순이익은 2조2411억원이다.

thumb

한편 빗썸의 경우 지난해 임직원 1명단 평균 급여는 1억1800만원으로 집계됐다. 허백영 대표이사는 상여금 2억9600만원을 포함해 총 7억4200만원을 받았다.

총직원 수는 지난해 말 기준 312명, 평균 근속 연수 2년3개월이다.

아울러 지난해 빗썸은 처음으로 매출 1조원을 돌파, 연결 기준 영업수익은 1조99억원으로 전년 대비 4배 이상 증가했다. 영업이익과 당기순이익은 각각 7821억원, 6484억원으로 이 역시 전년 대비 5배 올랐다.

최연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