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정부 2차 인선도 ‘서육남’…평균연령 59세·지역 편중은 완화

윤석열 당선인, 2차 내각 발표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브리핑룸에서 2차 내각을 발표하고 있다. (뒷줄 왼쪽부터) 조승환 해양수산부 장관,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 권영세 통일부 장관, 김인철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한동훈 법무부 장관, 한화진 환경부 장관,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 후보자.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3일 8개 부처 장관 후보자를 발표한 가운데 이번에도 서육남(서울대 출신·60대·남성)이 주류를 이뤘지만 지난 번 1차 내각발표에 비해 지역 편중성은 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발표된 장관 후보자 8명의 나이와 출신 지역은 김인철(65·경남)·박진(66·서울)·권영세(63·서울)·한동훈(49·강원)·이상민(57·전북)·한화진(63·대전)·조승환(56·부산)·이영(53·서울) 등이다. 2차 인선을 통해 발표된 장관 후보자 8명의 평균 연령은 59세로 1차 인선 평균 연령(60.5세)에 대비해 낮아졌다. 1,2차 인선을 통해 발표된 장관 후보자 16명의 평균 연령은 59.7세다. 최연소 후보자는 49세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 후보자이며 박보균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후보자가 68세로 최고령이다.

출신 지역별로는 서울 3명, 강원 경남 대전 부산 전북이 각각 1명씩이다. 10일 발표한 1차 내각 인선에서 영남 5명, 서울, 제주, 충북 1명으로 호남 출신이 없던 것과 비교하면 지역적 편중성은 줄어든 양상이다. 장관 후보자 16명의 출생지로 보면 영남 7명(경남 3명, 경북 1명, 대구 2명, 부산 1명), 서울 4명, 강원·대전·전북·제주·충북이 각각 1명이다. 단 전남, 충남 출신은 전무하다.

이날 발표한 장관 후보자 8명의 출신 대학은 서울대(4명)가 절반이며 고려대(2명), 광운대(1명), 한국외대(1명) 등이었다. 1차·2차 내각 후보자 16명의 출신 대학은 서울대가 7명으로 전체의 40% 이상 을 차지했다. 고려대가 4명, 경북대가 2명, 육군사관학교, 한국외국어대, 광운대 등이 각각 1명이다. 성별로는 남성이 13명 여성이 3명이다. 장관 후보자 16명 중 추경호, 박진, 권영세, 이영 등 현역의원은 4명이다.

김나리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