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통일장관 후보자 “북핵 고도화 속 남북관계 정상화 어려워”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 출근
권영세 통일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있는 서울 종로구 남북회담본부로 출근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

다음 달 출범할 윤석열정부의 첫 통일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된 권영세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북한이 핵무기가 있고 핵 개발을 계속 고도화하는 상황에서 남북관계 정상화는 어렵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권 후보자는 이날 오전 종로구 남북회담본부에 위치한 후보자 사무실로 첫 출근하는 길에서 기자들과 만나 북한의 비핵화와 남북관계 정상화의 선후 조건에 대한 질의에 “(북한의) 비핵화 자세가 남북관계 정상화와 같은 길”이라며 이 같이 답했다.

권 후보자는 최근 북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이 발표한 담화에서 남측에 핵무력 사용을 할 수 있다는 발언도 언급했다. 그는 “얼마 전 북측에서 발표한 것도 있지만 북한이 핵무기를 남쪽에 사용할 수 있다는 얘기를 했다”며 “그런 상황에서 비핵화가 진전되지 않은 상황에서 남북관계만 정상화될 수는 없다”고 말했다.

또 “지금 (한반도 정세에서) 큰 걸림돌 중 하나가 핵 문제”라면서 “핵 문제 위협이 해소되는 방향으로 진전되는 게 남북관계의 정상화”라고 재차 강조했다.

권 후보자는 “상대가 대화에서 안 나올 때 우리가 끊임없이 당근만 던져줄 수 있는 것이 아니다”라면서 적극적인 대북 유화책만이 능사는 아니라고 지적했다. 추후 남북대화 재개 문제와 관련해 권 후보자는 “모멘텀을 만들기 쉽지는 않은 상황”이라며 “일단은 대화가 시작돼야 개선의 방향이 잡힐 수 있으니 초기에 하루빨리 그런 모멘텀을 만들어내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천현빈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