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호영 ‘자녀 의대 편입’ 논란에 “특혜 없었다”

정호영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14일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서울북부지역본부에 마련된 인사청문회 준비 사무실로 향하던 중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호영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 전부터 ‘자녀 의대 편입 의혹’으로 곤혹을 치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정 후보자가 경북대병원 원장과 부원장으로 일하던 시절 아들과 딸이 경북대학교 의대에 편입한 과정이 부적절했다고 지적하고 있다. 경북대 의대 편입전형에서는 심사위원의 재량이 개입할 여지가 있었다는 주장이다. 의대와 대학병원이 분리돼 있다고 해도 아버지가 국립대병원에서 최고위직일 때 자녀 모두가 의대에 편입한 것 자체로 이해충돌 소지가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국회 동의 없이 임명을 강행할 수 있지만, 반발이 거셀 경우 여소야대 정국에서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

14일 김원이 민주당 의원실이 경북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6년 12월 ‘2017학년도 경북대 의대 학사편입학 전형’에 합격한 정 후보자 딸은 자기 기술서에 그 해 1월 11∼15일, 7월 25∼29일 경북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기재했다. 딸이 밝힌 봉사활동 업무는 환자이송과 검사실 안내지원이었으며 봉사 횟수는 총 20차례, 봉사 시간은 70시간이었다.

2018년 경북대 의대에 편입한 아들도 2015년 1월 19∼23일, 2016년 1월 11∼15일, 7월 25∼29일 경북대병원에서 봉사활동을 했다고 작성했다. 아들은 환자이송 지원, 물품정리 등을 했다고 기술했으며 봉사 횟수는 25건, 시간은 85시간이었다.

자녀의 봉사활동 점수는 서류전형 평가기준에 포함됐다. 경북대 의대 편입요강을 살펴보면 전공소양 부문에서 ‘봉사자 혹은 리더로서 활동과 경력이 있는지’ 평가한다고 돼 있다. 아울러 정 후보자는 자녀가 봉사활동을 한 2015∼2016년에 부원장 직급으로 진료처장을 맡고 있었다. 정 후보자는 2017년 8월 병원장으로 취임했다.

정 후보자 아들이 경북대 전자공학과 재학 당시와 졸업 직후인 2015년 8월부터 2016년 8월 사이 한국학술지인용색인(KCI)에 등재된 논문 2편에 공동저자로 참여한 배경에도 관심이 쏠렸다. 해당 논문 2편은 각각 ‘사물인터넷 헬스케어 서비스를 위한 oneM2M 기반 ISO/IEEE 11073 DIM 전송구조 설계 및 구현’, ‘사물인터넷 환경에서 CoAP 기반의 신뢰성 있는 이동성 관리방법’이다. 공동저자 중 학부생은 그가 유일했다.

이에 대해 정 후보자는 이날 서울 서대문구 국민연금공단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 앞에서 연합뉴스 기자와 만나 “특혜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자진 사퇴할 의향이 있는지에 대해서도 “사퇴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고 선을 그었다.

정 후보자는 전날에도 입장자료를 통해 “학사편입 모집요강에 따라 적법한 절차에 따라 부정의 소지 없이 편입했다”며 “상세한 내용은 청문회를 통해 설명하겠다”고 밝혔다.

경북대 의대는 2017학년도부터 2020학년도까지 4년간만 학부 편입제도를 운용한 것으로 알려졌다.

정금민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