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올해 첫 나라사랑보금자리 준공…백령도 거주 켈로부대원

사진1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 김광익 6·25전쟁 참전용사(89)의 자택에서 제387호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이 열리고 있다./제공=육군

육군은 14일 충남사회복지공동모금회, 한국보훈복지의료공단과 함께 인천광역시 옹진군 백령면에 거주하는 김광익 6·25전쟁 참전용사(89)의 자택에서 제387호 나라사랑 보금자리 준공식을 가졌다고 밝혔다.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은 육군이 6·25전쟁 및 월남전 참전용사들의 희생과 헌신에 예우를 다하고 감사를 전하기 위해 주거환경 개선(신축 또는 리모델링)을 지원하는 사업으로 2011년에 시작돼 지금까지 387명의 참전용사에게 쾌적한 보금자리를 제공해왔다.

이번에 새로운 보금자리의 주인공이 된 김광익 참전용사는 6·25전쟁이 한창이던 1952년 4월에 참전, 켈로부대로 알려진 미 8240부대 소속 유격군 대원으로 백령도와 황해도 초도 등지에서 임무를 수행했다.

육군은 이날 행사에 백령도에 거주하는 6·25전쟁 참전용사 9명을 초청해 꽃다발과 존영 액자, 군 인식표가 새겨진 건강기원 지팡이를 선물로 전달하며 참전용사에게 감사를 전하는 행사의 의의를 더했다.

한편 육군은 올해 12명의 참전용사에게 나라사랑 보금자리를 제공할 계획이다. 이 중 2명은 6·25전쟁 멕시코 참전용사이며, 오는 5월 중에 한국-멕시코 수교 60주년을 기념하여 멕시코 몬테레이에서 나라사랑 보금자리 해외사업의 첫 삽을 뜰 예정이다.

이석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