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kg 방호복 벗고 레이저로 폭발물 제거한다

clip20220414164315
공군15특수임무비행단 폭발물처리반 요원들이 급조폭발물 대응 및 무력화 훈련을 하고 있다./제공=국방일보

방위사업청(청장 강은호)은 레이저폭발물제거장비 사업의 본격적인 착수에 앞서 사업 타당성 조사에 착수한다고 14일 밝혔다.

방위사업청은 레이저를 이용해 불발탄·유기탄 등을 제거하기 위한 무기체계인 레이저폭발물제거장비를 국내 연구개발할 계획이다.

현재는 불발탄이나 유기탄이 발견되면 폭발물 처리요원이 40㎏가량의 방호복을 착용하고 폭발물 근접지역에 접근해 폭약을 설치해 폭파하거나, 회로절단용 물포총 등을 이용해 제거하야 한다. 이로인해 처리요원은 상시 위험한 상황에 노출될 뿐만 아니라 폭발물을 처리하는데 많은 시간과 비용이 필요한 실정이다.

레이저폭발물제거장비는 전·평시 위협이 되는 폭발물을 레이저를 이용해 원거리에서 신속하게 제거가 가능하고 차량에 탑재해 신속성, 기동성, 안정성 측면에서 기존 처리방식보다 뛰어나다. 레이저를 이용한 폭연(爆燃)작용을 통해 폭발물을 무능화해 부수적 피해도 최소화 할 수 있다.

앞서 방위사업청은 지난달 24일 제56회 방위사업기획·관리분과위원회를 열고 ‘레이저폭발물제거장비 사업추진기본전략(안)’을 심의·확정했다. 이번 사업타당성 조사 이후 2023년 개발업체를 선정하고 오는 2027년까지 개발완료해 육·해·공군 및 해병대 폭발물전담부대에 전력화 한다는 계획이다.

조현기 방위사업청 기동사업부장(육군 준장)은 “레이저 기술을 활용하여 폭발물을 제거하는 무기체계를 국내 기술로 획득하는 최초 사업으로 체계개발을 통해 개발한 주요 기술들은 향후 다양한 무기체계에 적용 가능할 것”이라며 “해당 무기체계의 전력화가 완료되면 폭발물 전담부대의 생존성 향상은 물론, 전·평시 작전간 효율적인 폭발물 제거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이석종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