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中 상하이 주재 총영사관 비필수 인력 철수 명령

코로나 봉쇄령에 텅 빈 상하이 도심 고속도로
지난달 30일 중국 상하이 도심 모습. / 로이터=연합뉴스

미국 정부가 11일(현지시간) 중국 상하이 주재 총영사관의 비필수 인력에 대해 철수를 명령했다.

미국 국무부는 11일부로 상하이 주재 총영사관의 미국 공무원과 그 가족에게 상하이에서 철수하라고 명령했다며 “이는 현지의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이와 관련한 봉쇄 조치의 영향 때문”이라고 발표했다.

인구 2500만 명의 상하이는 지난달 28일부터 도시 봉쇄를 이어오다 이날 일부 지역에 대해서는 봉쇄를 완화한 상태다.

주중 미 대사관 대변인은 이번 철수 명령을 중국 정부에 알렸다며 니콜라스 번스 주중 미 대사와 관리들이 중국에 있는 미국인들의 안전에 대해 우려를 제기했다고 밝혔다. 대변인은 또 인력과 가족들은 민간 항공기를 통해 떠날 것이고 설명했다. 철수 명령은 30일 주기로 재검토된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앞서 미 국무부는 8일 중국 여행을 재고할 것을 자국민에 권고하면서 “부모와 아이가 분리될 위험성이 내포된 코로나19 관련 규제 때문에 미국인들은 홍콩과 지린성, 상하이로 여행을 가서는 안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이에 중국 정부는 강하게 반발하며 불만을 표출했다. 자오리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우리는 미국이 중국의 방역정책을 이유 없이 비난한 데 대해 강렬한 불만과 결연한 반대를 표명하며, 미국 측에 엄정한 교섭을 제기했다”고 말했다.

이장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