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공동정부 훼손될 만한 일 있었지만…임기 완수”

발언하는 윤석열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인동 대통령직인수위원회에서 안철수 대통령직 인수위원장이 주재하는 간사단 회의에 참석, 발언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안철수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위원장은 15일 “인수위원장 업무는 국가와 국민의 미래를 위한 엄중한 일이기 때문에 임기 끝까지 최선을 다해 국가를 위해 일을 완수할 생각”이라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종로구 통의동 인수위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했다.

안 위원장 측 인사들이 내각 인선에서 전면 배제된 것에 반발하며 칩거에 들어갔던 안 위원장이 인수위 업무를 보이콧한 지 하루만에 업무를 정상화한 것이다.

전날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과의 만찬 회동에 대해선 “공동정부 정신이 훼손될 만한 일이 있었습니다만, 다시 국민들께 실망을 끼쳐드리는 일은 없어야 한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말했다.

안 위원장은 ‘공동정부 정신이 어떤 게 훼손됐냐’는 질문에는 “그건 끝나고 나서…”라고 말을 아꼈다.

그는 “앞으로 국정 전반에 대해서, 인사라든지 정책에 대해서 심도 있게 논의하기로 했다”며 “특히 보건·의료, 과학기술, 중소벤처, 교육 분야에 대해서는 더 제가 전문성을 갖고 더 깊은 조언을 드리고 관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유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