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당선인, 한국노총 찾아 “노동자가 당당한 사회 만들겠다”

한국노총 간담회서 인사말 하는 윤석열 당선인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이 15일 한국노총을 방문, 간담회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인수위사진기자단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은 15일 “노동의 가치가 제대로 존중받고 노동자가 당당한 사회를 만들 수 있도록 약속을 실천하겠다”고 밝혔다.

윤 당선인은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을 찾아 “노동의 가치를 제대로 인정·평가하지 않는 국가, 사회, 기업은 더는 지속 가능한 발전을 하기 어려운 시대가 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 당선인이 노동계를 만난 것은 대통령 선거가 끝나고 이번이 처음이다.

윤 당선인은 전날 한국노총 사무처장을 지낸 이정식 전 노사발전재단 사무총장을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로 지명했다. 대통령직인수위원회 사회복지문화분과 간사인 국민의힘 임이자 의원 역시 한국노총 출신이다.

윤 당선인은 후보 시절이던 작년 연말 한국노총을 찾아 공무원·교원노조 타임오프제, 공공기관 노동이사제에 대해 찬성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이후 한국노총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후보 지지를 공식 선언했다.

윤 당선인은 “나는 늘 ‘한국노총의 친구가 되겠다’고 말했고, 앞으로도 변함없는 친구로 계속 남겠다”며 “한국노총이 추구하는 더 나은 사회, 정의로운 전환을 위해 저 역시 꾸준히 소통하며 우의를 다져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느 때보다 한국노총의 역할이 중요하다”며 “현실적인 난제는 솔직히 털어놓고 대안이 필요하면 함께 머리를 맞대고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동명 한국노총 위원장은 “한국노총은 어떤 틀에도 얽매이지 않고 모든 문제, 현안과 관련해 새 정부와 적극적으로 대화에 임하겠다”며 “(윤 당선인 임기) 5년이 지나 작은 신뢰의 자산이라도 남을 수 있도록 노사정 관계를 위해 윤 당선인이 노력해줄 것이라고 믿는다”고 말했다.

이유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