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현, 故이예람 중사 부친 면담…”성인지 감수성 재판 필요”

박지현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 인사말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민주당 당사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새로운물결 합당수임기관 합동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15일 “성인지 감수성이 있는 재판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박 위원장은 이날 국회에서 고(故) 이예람 중사의 부친을 만나 “디지털 성범죄 재판 때도 성인지 감수성이 없는 편향적인 내용이 있었다. 성 인지 감수성이 있는 재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고 홍서윤 대변인이 전했다.

이 중사 특검법이 처리된 이날 열린 면담에는 박 위원장과 이 중사의 부친 외에 군인권센터 관계자들도 참석했다.

박 위원장은 이 중사의 부친에게 “과거 군인을 꿈꾸기도 했다”는 말을 했다고 한다.

이 중사의 부친도 “재판 과정에서 성인지 감수성이 없어 아쉽다”는 의견을 냈다고 홍 대변인은 전했다.

군인권센터 관계자는 이 중사 특검이 용두사미가 되지 않게 해야 한다는 의견을 냈다.

박 위원장은 2019년 사이버 성 착취인 이른바 ‘n번방’ 사건을 처음 공론화한 ‘추적단불꽃’ 출신의 젠더 폭력 전문가다.

이유진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