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팀 쿡 “앱스토어 우회 반독점 법안, 이용자 보안 해칠 것”

APPLE-INDIA/
로이터=연합뉴스

팀 쿡 애플 최고경영자(CEO)가 12일(현지시간) 미국 의회와 유럽연합(EU)이 추진하는 반(反)독점법이 아이폰 이용자들의 보안을 취약하게 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쿡은 이날 미국 워싱턴에서 열린 ‘글로벌 프라이버시 정상회의’에서 반독점 법안이 아이폰을 덜 안전하게 만드는 의도치 않은 결과를 낳을 것이라고 경고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전했다.

미 의회는 애플리케이션(앱) 이용자들이 애플의 앱스토어를 거치지 않고도 인터넷에서 앱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허용하게 하는 법안을 추진 중이다. 애플은 현재 자사 앱스토어를 통해서만 앱을 내려받을 수 있도록 하면서 보안과 프라이버시 관리의 대가로 앱 구매액의 최대 30%를 수수료로 떼어가고 있다.

애플은 사생활 보호와 보안을 들어 자사의 폐쇄적 앱스토어 운영에 대한 비판을 반박해왔지만, 앱 개발사들은 애플이 이런 명목하에 부당하게 경쟁을 저해한다는 입장이다.

쿡은 이날 “이곳 워싱턴과 다른 곳(유럽)에서 정책 입안자들이 경쟁이란 이름 아래 앱스토어를 우회한 앱이 아이폰에 들어가도록 애플에 강제할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이는 데이터에 굶주린 기업들이 우리의 프라이버시 규칙을 우회하고 이용자의 뜻에 반해 그들을 다시 추적할 수 있다는 것을 뜻한다”고 밝혔다.

쿡은 또 “애플은 경쟁의 가치를 믿는다”면서도 “하지만 검증되지 않은 앱이 아이폰에 들어가도록 강요당하면 의도하지 않은 결과는 심각할 것”이라고 주장했다.

쿡은 “정책 입안자들에게 프라이버시를 해치지 않으면서 우리가 공유하는 목표를 진전시키기 위해 함께 일하자고 요청해야 할 의무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이장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