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택배기사들, 도시봉쇄 덕에 고수입…하루 200만원 번 사례도

clip20220413121445
상하이의 한 택배기사가 하루에 1만67위안을 벌었다는 사실을 확인해준 순펑퉁청의 공식 입장 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가져다준 행운으로 보인다. /제공=제팡르바오

중국의 일부 택배기사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근 들어 부쩍 잦아진 도시봉쇄 덕에 상상을 불허하는 엄청난 고수입을 올리면서 화제의 중심에 우뚝 서고 있다. 게다가 앞으로도 봉쇄가 지속적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은 만큼 이 현상은 당분간 사라지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흔히 ‘와이마이샤오거(外賣小哥)’로 불리는 택배기사의 일은 고되기는 하나 나름 짭짤한 수입을 보장하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달에 평균 1만위안(元·193만원) 전후는 벌게 해준다는 것이 일반적인 상식으로 통하고 있다. 그러나 상하이(上海)시 일대의 유력지 제팡르바오(解放日報)를 비롯한 언론의 최근 보도를 종합하면 이 상식은 무참하게 깨져야 할 것으로 보인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하루 1만67위안(元·194만원)의 소득을 올린 상하이 택배기사의 사연이 올라왔기 때문이다.

당연히 누리꾼들은 갑론을박을 벌였다. 말도 안 되는 소리라는 게 주류의 목소리였다. 반대의 주장 역시 없지 않았다. 그러자 문제의 택배기사가 소속된 순펑퉁청(順豊同城)이 공식 입장을 밝히면서 이 논란을 가볍게 잠재웠다. 결론적으로 사연은 사실이었다.

택배
베이징에서 활동하는 순펑퉁청의 한 택배기사. 월 1만위안 전후는 버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제공=제팡르바오.

순펑퉁청이 밝힌 바에 따르면 그는 지난 4월 9일 모두 60건의 배달을 완료한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건당 단가를 9위안으로 계산할 경우 534 위안을 벌었다고 할 수 있다. 그러나 그는 코로나19 창궐로 도시가 사실상 전면 봉쇄됐음에도 불구하고 달려와준 것을 고맙게 생각한 고객들로부터 건당 무려 131위안의 타상(打賞·온리인 팁)을 받았다. 총액은 7856위안이었다.

이뿐만이 아니었다. 그는 회사로부터 건당 28위안, 즉 1678위안을 보너스로 더 받았다. 하루 1만67위안을 버는 것은 이처럼 별로 어렵지 않았다.

현재 중국에는 코로나19 창궐로 상하이 이외에도 다수의 시와 성들이 곧 봉쇄될 것이라는 소문이 떠돌고 있다. 정부 당국의 강경조치가 최소한 1년 동안 이어질 것이라는 전망 역시 없지 않다. 택배기사들의 몸값이 향후 더욱 천정부지로 치솟을 것이라는 사실은 의심의 여지가 없다고 해도 좋다.

만약 1만위안을 번 행운의 사나이가 1년 내내 일을 하게 된다면 산술적으로는 연 300만위안 이상 버는 것도 불가능한 것은 아니다. 중국의 택배기사들에게 코로나19 창궐은 노를 신나게 저어야 하는 이른바 ‘물 들어오는’ 기회가 아닌가 보인다.

홍순도 베이징 특파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