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뉴욕 지하철 총기 난사 용의자, 범행 하루 만에 체포…강도 등 전과 다수

체포된 뉴욕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
미국 뉴욕 지하철 총격사건 용의자인 프랭크 제임스가 13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 이스트빌리지에서 체포돼 연행되고 있다. / 연합뉴스

미국 뉴욕 지하철에서 연막탄을 터뜨리고 총기를 난사해 최소 20여명을 다치게 한 사건의 용의자가 범행 하루 만에 체포됐다.

정확한 범행 동기는 확인되지 않았지만 용의자는 다수의 전과가 있는 인물로 최근 소셜 미디어에서 총기 난사를 포함한 폭력 행위를 여러 차례 언급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뉴욕타임스(NYT) 등은 13일(현지시간) 용의자 프랭크 제임스(62)가 맨해튼 이스트빌리지에서 체포됐으며, 테러 혐의로 기소됐다고 보도했다.

NYT에 따르면 경찰은 제임스가 부근 맥도날드 매장에 있었다는 제보를 받고 그를 찾아냈는데, 수사 관계자는 제임스가 스스로 제보를 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체포 과정에서 별다른 저항이 없었으며 당국은 범행 동기를 파악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뉴욕 동부지검은 제임스에 대해 공공 교통 시설 이용자들에 대한 테러 행위를 금지하는 연방법 조항을 적용했으며 그가 종신형에 처해질 수 있다고 밝혔다.

제임스는 과거 여러 차례 범죄로 체포된 전력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그는 지난 1992년부터 1998년까지 뉴욕주에서 강도와 성범죄, 절도 등으로 9번 체포됐으며, 인근 뉴저지주에서도 무단침입 등으로 3번 체포됐던 것으로 확인됐다.

수사 당국은 최근까지 인터넷에 폭력적인 내용을 포함한 게시물을 올린 것에 주목했다. 그는 유튜브 등에 올린 영상에서 폭력과 총기 난사와 같은 주제를 언급하고 살인을 시사하는 말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또 에릭 애덤스 뉴욕시장을 위협하는 동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제임스는 전날 출근 시간에 뉴욕 지하철 N 노선 열차에서 2개의 연막탄을 터뜨린 뒤 9㎜ 총탄 33발 이상을 발사해 최소 23명에게 부상을 입혔다. 수명의 피해자는 직접 총격을 당해 심한 부상을 입은 것으로 보고됐으나 생명에는 일단 지장이 없는 것으로 전해지고 있다.

제임스는 범행 후 브루클린 36번가 역에서 다른 열차로 갈아탄 뒤 현장에서 빠져나갔으며, 경찰은 제임스가 현장에 떨어뜨린 렌터카 열쇠를 통해 제임스의 신분을 확인한 뒤 전날 공개 수배한 바 있다.

이장원

이 기사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시나요?
+1
0
+1
0
+1
0
+1
0
+1
0

랭킹 뉴스

실시간 급상승 뉴스 베스트 클릭